'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 민간추진위원회 출범
'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 민간추진위원회 출범
  • 이기암 기자
  • 승인 2018.12.0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 지역병원, 게놈기업, UNIST 관계자 등 16명으로 구성

게놈허브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울산에서 지역 대형병원들과 게놈기업체 그리고 관계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한 ‘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민간추진위원회(이하 민간추진위원회)’가 출범한다.
 
울산시는 7일 오전 10시 30분 UNIST에서 이같은 민간추진위원회의 1차 회의를 열었다.
 
민간추진위원회 출범은 지역 6개 병원장들이 지역 병원 한계 극복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병원 건강검진자를 대상으로 한 ‘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MOU 체결(2018년 8월 31일, 게놈 엑스포 2018) 후속조치로 이루어졌다. 민간추진위원회는 지역 7개 대형병원, 게놈기업, UNIST 게놈산업기술센터 관계자들과 법률전문가, 행정가 등 총 16명으로 구성된다.

‘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 사업은 주민 게놈 건강리포트 제공사업 및 울산 만명 게놈 프로젝트의 성과로 지역 의료기관에서 게놈 사업의 발전성을 인정하고 상용화를 추진하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게놈 기반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서비스 상용화’ 사업 추진방안에 대해 협의하게 되며, 앞으로 울산의 의료현장에서도 시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임상진단과 진료에 게놈 정보가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이기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