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 울산시 MOU체결, 수소산업 육성·발전 도모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12-13 19:05:43
  • -
  • +
  • 인쇄
현대차-울산시,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 상호협력 MOU 체결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500kW 규모의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실증
현대차, 울산시, 울산테크노파크는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현대차, 울산시, 울산테크노파크는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광역시, 현대자동차(주), 울산테크노파크는 13일 울산시청에서 ‘수소연료전지산업 육성 및 수소인프라 확충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은 하언태 현대자동차 대표이사와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등 현대차와 울산시,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차와 울산시는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인 수소전기차용 연료전지 보급 확대와 함께 대용량 수소 발전시스템 실증사업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분야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노력을 함께 해나가기로 약속했다.


현대차는 지난 달부터 울산형 실리콘밸리로 조성중인 테크노산단내에 조성된 수소 연료전지 실증화센터 내에 200m2규모의 실증화 시설에서 500kW급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미 석유화학단지에서 센터까지 약 3km의 수소 전용배관을 통해 연중 안정적 수소 공급 등 최적의 실증 연구기반을 갖추고 있다.


또 2019년에는 지역 에너지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1MW급의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며 시스템의 성능, 안전성, 경제성 등의 향상을 위한 시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존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이 해외 기술로 개발된 것과 달리, 이번 실증 사업에 투입되는 발전용 연료전지는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돼 더 큰 의미가 있다.

수소전기차는 연료전지 스택(Stack)과 수소연료 탱크가 가격의 약 40% 이상을 차지하므로, 같은 소재와 부품을 사용하는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부분으로 수요를 확대해 수소전기차의 가격 인하에 기여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고자 발전용 연료전지 실증화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게 됐다.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은 화석연료를 이용하는 발전방식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발생이 적어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일부 부품의 변경을 통해 건물, 융합형 수소충전소, 대형선박 보조전원 등 다양한 분야로의 응용이 가능해 수소 사회 구현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향후 건물용 수소연료전지 시범사업 참여 검토 등 울산시의 수소자원 및 산업기반을 활용해 새로운 에너지 사업 모델을 발굴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울산시의 수소시티 비전 구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수소전기차는 공해 배출물이 없을 뿐만 아니라 외부의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1시간 동안 운행 시 정화하는 공기의 양 26.9kg은 성인(체중 64kg기준) 42.6명이 1시간 동안 소비할 수 있는 양이며, '넥쏘' 10만대가 2시간을 주행(승용차 기준 하루 평균 운행시간)하면 성인 35만 5천명이 24시간 동안 마실 수 있는 공기를 정화하는 결과와 같다.

하언태 현대자동차 대표이사는 “수소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수소전기차 보급 뿐 아니라 관련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울산시와의 MOU를 통한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 사업은 이를 위한 첫 걸음이며, 에너지 효율이 높고 온실가스 발생이 적은 수소에너지야말로 친환경 정책에 부합하는 자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시는 이미 국내에서 가장 많은 양의 수소생산과 수소배관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 수소차 양산공장 준공 등에 이어 국내 최초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실증화라는 기네스를 세운 수소 도시”라고 말했다.


또 송 시장은 “2030년에는 수소차 6만 7천대 보급, 60개소의 수소 충전소 구축 사업과 함께 국내에서 가장 낮은 가격의 수소를 시 전역에 수소 파이프라인으로 공급하는 수소 생태계 건설을 통해 글로벌 톱(TOP) 수소 시티를 구현, 전 세계인들이 벤치마킹해 오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와 울산시는 지난 10월 수소차 연 3만대 생산시스템 구축 추진을 비롯, 수출차 야적장 등에 27MW급 대용량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현대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설립, 엑시언트 스페이스 울산 개소 등 오랜 기간 다양한 사업을 함께 추진하며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