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내년 예산 1027억원, 전년비 3.2% 증액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12-27 09:21:45
  • -
  • +
  • 인쇄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고상환)의 내년 예산이 전년 대비 32억 원, 3.2% 증액된 1027억 원으로 확정됐다.

울산항만공사 이사회격인 항만위원회는 지난 24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사업예산안을 심의 의결했다.

울산항만공사는 내년 예산편성 방침을 기관 설립목적 달성을 위한 핵심사업 추진에 두고 전체 예산의 70.6%를 고부가가치 항만 실현, 미래대비 혁신 강화 등 4대 전략목표 이행사업에 편성했다. 구체적으로는 북신항 액체부두 1선석 개발사업 등 미래대비 혁신강화 237억 원, 항만유지준설 등 고부가가치 항만 실현 147억 원, 울산항 대기측정소 설치 등 사회적 가치 구현 항만 조성 100억 원 등이다.

특히 울산항만공사는 공공기관의 공익성 강화를 통한 국정과제 이행 기반 조성을 위해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가치 실현 예산으로 99억 원을 배정했다. 세부내역은 항만물류혁신성장지원센터 지원 25억 원, 울산항 일자리 플랫폼 구축 등 민간 일자리창출 10억 원, 민관 R&D 투자협약기금 조성 등 상생협력사업 14억 원 등이다.

UPA 관계자는 “공공기관으로서 안전 투자 확대 및 지역사회 상생협력,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중물 역할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