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정책 확대 시행
북구,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정책 확대 시행
  • 이기암 기자
  • 승인 2018.12.2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자금 지원, 취·창업 지원정책 등 확대 등

울산 북구는 경기침체와 자동차산업 위기, 실업률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구직자, 예비창업자를 위해 내년부터 각종 지원정책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여건 조성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융자 규모를 확대했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은 50억원에서 70억원으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도 50억원에서 60억원으로 확대, 더 많은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업체당 자금지원 한도는 중소기업 2억원, 소상공인 5천만원 이내며, 2년 동안 북구청에서 중소기업은 3%, 소상공인은 2%의 이자를 보전해 준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은 내년 1월 7일부터 18일까지 울산경제진흥원(1층 기업민원처리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은 내년 1월 21일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 본점(울산경제진흥원 3층)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일자리 정보에 대한 주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일자리 정보 안내시스템인 ‘키오스크’도 설치한다. 내년 3월 쯤 북구청 1층 일자리종합지원센터 옆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구인과 구직은 물론 정부지원시책, 각종 일자리 공고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또 워크넷, 북구청 홈페이지와 연동해 주민들이 각종 일자리 관련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3억4천여 만원의 국비를 확보,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도 추진한다. 지역에 위치한 유망 중소기업에 청년 인재를 인턴으로 지원하는 중소기업 청년인턴 지원사업과 사회적기업 청년인턴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사회적기업 청년 취·창업 멘토 스쿨을 운영함으로써 청년 구직난을 해소하고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또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창업자를 위한 제조업 창업공간도 조성한다. 달천농공단지 내 유휴부지를 이용해 지상 2층, 연면적 1천300㎡ 창업 공간을 조성해 예비창업자에게 제조 공간을 제공하고 경영 컨설팅, 판로개척 등을 지원해 경쟁력 있는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북구 관계자는 "갈수록 어려워지는 경제 상황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구직자와 예비창업자 등이 힘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지속적인 발전을 이끌어 내는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