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 중금속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시행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5:57:00
  • -
  • +
  • 인쇄
‘중금속 대상’은 국내 최초로 연안 중금속 오염이 심각하다는 반증
2019년~2022년에 걸쳐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 배출 부하량 삭감 추진

울산시는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전, 오염된 해양환경개선을 위해 ‘외황강 하류 ~ 온산항 해역’에 국내 최초 중금속(구리, 아연, 수은)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는 해역의 목표 수질 및 퇴적물 농도 유지·달성을 위해 해역으로 유입하는 오염물질 허용 부하량을 산정하여 관리하는 제도다.

현재 해양수산부 특별관리해역은 전국 5개 구역으로 울산만, 광양만, 마산만, 시화호, 부산 연안이다.
이 중 마산만, 시화호, 부산 연안은 ‘유기물(COD, 총인) 대상’을 시행 중이다. 울산만 연안이 '중금속 대상'으로는 처음이고 이는 울산만 연안에 중금속 오염이 심각하다는 반증이다. 광양만은 '유기물 대상'이 될지 '중금속 대상'이 될지 현재 검토중이다.

해양수산부는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 오염총량관리제 도입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타당성 연구를 했으며 울산시가 수립한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 제1차(2018년~2022년) 연안오염 총량관리 기본계획’을 2018년 8월 승인했다.
이어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할당 부하량 관리를 위해 구체적인 삭감계획, 이행평가 및 모니터링 방안 등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시행 계획에 따르면 대상 해역의 오는 2022년 해저퇴적물 목표 농도는 구리 73.1㎎/㎏,(현재 84.94㎎/㎏), 아연 188㎎/㎏(현재 227.7㎎/㎏), 수은 0.67㎎/㎏(현재 0.73㎎/㎏) 달성이다.


울산시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등으로 현재 배출 부하량을 적극적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해역 청정화를 위해 연안오염 총량관리와 함께 올해 ‘온산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 설계’를 계획하고 있다.”며 “울산연안을 깨끗한 바다로 되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