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중지부, 쟁의절차 돌입..."희망퇴직 시도 중단하라"
현중지부, 쟁의절차 돌입..."희망퇴직 시도 중단하라"
  • 울산저널
  • 승인 2018.04.1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정리해고 칼날 거두고 노사 간 합의 지켜라"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사측의 정리해고 시도에 맞서 쟁의절차에 돌입한다.

금속노조 현중지부는 16일 오후 5시 30분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절차(쟁의행위결의, 쟁의예산)를 통과시키고 일방적인 구조조정 중단의 포문을 열어간다고 밝혔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현대중공업 사측이 희망퇴직(변형적 정리해고)을 
중단하고 노사 합의사항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현중지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사측은 일감 부족에 따른 유휴인력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로 한 노사합의 사항을 불이행하고 노동조합과 협의과정도 없이 일방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자구안 이행율을 100.5% 달성했다는 점(정부 발표자료) △부채비율 70%대로 건실하다는 점 △흑자를 지속하고 사내유보금도 14조원이어서 위기상황이 아니라는 점 △올 하반기로 들어서면서 조선물량이 점점 늘어난다는 전망 △노동조합에서 유휴인력 문제 해결을 위해 교육과 휴업에 동의하고 정부의 지원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한 점 등 대규모 인원 감축의 명분이 없음에도 무리하게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중지부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의 이번 구조조정은 비정규직 비율을 늘려 인건비를 줄이고 노동조합의 조직력을 무너트리려 더 많은 이윤을 착취하려는 목적 말고는 아무것도 아니다.”며 “특히 현대중공업이 진행하는 희망퇴직은 변형적 정리해고 방식으로 집단적 노사관계를 개별적 관계로 만들어 탄압하는 형식”이라고 규탄했다. 

현대중공업 사측이 지난 2015년 이후 희망퇴직이라는 이름으로 자행한 방식은 ‘대상자 선정 → 집요한 면담 → 퇴직압력 → 퇴직 거부자 저성과자 낙인 →  반복교육 → 인사대기 → 생소한 작업장 배치’로 조합원들을 끝까지 괴롭혀 수천여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 했으며 지금도 여전히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중지부 측은 이번 희망퇴직 역시도 ‘파업참여 조합원 표적교육 → 조기정년선택제, 희망퇴직자 모집 → 집단 또는 개별면담’ 방식으로 이어지며 지난 2015년 희망퇴직을 빙자한 정리해고 방식과 다르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지난 4월 초, 파업참여 조합원 표적교육, 휴업을 반복하는 반 노동, 반 인권적인 행위는 국가 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며 현대중공업 사측이 인사권을 남용해 퇴직압력을 가하는 과정에서 반 인권, 반 노동적인 행위가 발생하고 있으므로 행정기관의 지도감독과 탈법적인 정리해고의 법적인 규제 장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중지부 관게자는 “희망퇴직(변형적 정리해고)의 실상은 노동자들의 자유로운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방식”이라며 “지역사회에서는 그동안 고용위기지역선정, 조선업특별업종지원 기한 연장 등의 노력을 해왔음에도 이에 반하는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현대중공업 사측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회사의 집단감원 구조조정은 노조와 협의절차, 행정기관이 지도, 감독, 조정 등의 아무런 절차도 없이 일방적, 불법적으로 진행하는 것이며 이런 방식으로 밀려나간 노동자들을 지역사회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민사회단체, 정당, 자치단체장 등이 모두 한목소리로 반대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사측의 노동자 정리해고 시도에 맞서 금속노조 현중지부는 16일 오후 5시 30분 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절차(쟁의행위결의, 쟁의예산)를 통과시키고 일방적인 구조조정 중단의 포문을 열어갈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은 사측이 지금 당장 희망퇴직(변형적 정리해고)을 중단하고 지난 2월에 합의한 일감 부족에 따른 유휴인력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 노사합의를 이행하기를 바라고 있다.

현중지부 관계자는 “지부의 요구는 처음부터 다르지 않다.”며 “회사는 하루빨리 구조조정의 칼날을 거두고 현장을 안정된 생산체계로 만들어 갈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채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