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노동계.정치권 "현대중공업의 불법 엄중조사하고 엄벌해야"
울산 노동계.정치권 "현대중공업의 불법 엄중조사하고 엄벌해야"
  • 울산저널
  • 승인 2018.04.1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사측의 희망퇴직 강행은 몰염치한 일방적 살인 행위다.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노동존중 사회’는 어디에 있는가?”

노동계와 울산 지역 진보 정치권은 16일 ‘민주노총.진보3당.울산6.13지방선거 민주노총지지 후보단 청와대 항의방문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중공업 대규모 인원감축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현대중공업 사측의 불법을 엄중조사하고 엄벌해야 하며 현대중공업 정몽준 정기선 부자의 3대 경영권 승계를 위한 구조조정 분사 과정에서 불법과 편법이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원하청 불공정거래 기성 일방삭감 부당노동행위 등 사측의 불법을 엄중조사하고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가 재벌의 부도덕성과 횡포를 근절할 재벌개혁 경제민주화 조치에 당장 나서야 하며 노동자만 희생시키는 조선산업 정책을 전면 폐기하고, 노동이 있는 조선산업 정책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현대중공업 사측은 지난 3년간 희망퇴직 3500명, 하청업체 3만여명 대량해고, 분할 분사, 임금 삭감, 전환배치, 무급휴직 등 일방적인 노동자에 대한 대량해고 구조조정을 끊임없이 진행해왔으며 최근 일방적으로 희망퇴직을 발표하고 또 다시 2400명을 정리해고 하겠다고 나섰다.

이채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