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자가 망설이고 누군가 딴지거나?…네티즌 "북미 정상회담, 좌초되길 바라는 듯"
혹자가 망설이고 누군가 딴지거나?…네티즌 "북미 정상회담, 좌초되길 바라는 듯"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5.1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정상회담이 핫이슈 키워드로 등극했다.


그도 그럴 것이 남북고위급회담 중단이라는 북한의 이번 조치가 전면적인 남북관계 중단이나 북미정상회담의 차질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일각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16일 오전 논평을 내고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 판문점 선언에서 품은 비핵화와 평화의 바람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금이 가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말하며 미군 주둔의 필요성을 알고 있다 했고, 핵실험장 폐쇄 장면을 공개하겠다 했던 북한의 모습에  핵폐기를 향한 진정성은 없었던 것인가”라고 반발했다.


그는 이어 “회담을 위한 회담, 선언과 서약으로만 하는 평화가 아니라 실질적인 변화와 행동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해왔다”라며 “구체적 행동과 실천을 위한 군사회담을 당일 새벽에 돌연 취소하는 북한의 모습에 지난 판문점 선언 또한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라고 지적했다.


또 “주한미군에 대해 문제삼지 않겠다 해왔던 북한이 이미 진행중인 연합훈련을 문제삼는 것엔 하등의 명분도 없다”라며 “북한의 일방적 통보에 진의 확인조차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우리 정부 모습은 국민들께 자괴감을 안긴다. 길들이기도 이런 굴욕적인 길들이기가 따로 없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겨냥 “핫라인은 청와대 일자리상황판과 같은 장식품에 불과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판문점선언에서 보였던 모습들은 그저 잘 짜여진 연기에 불과했던 것인가. 보고싶은 것만 보고, 믿고싶은 대로 믿어 평화는 오지 않는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외신에 따르면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그 어떤 통보를 받은 것이 없다"라며 "우리는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끊임없이 세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북미 정상회담, 누군가 좌초되길 바라는 듯” “한반도 평화구축에 누군가 망설이고 누가 딴지걸고 있는지 보인다” 등의 의견을 개진 중이다.


GFGF.jpg


이미지 = YT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