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일 새로운 주소지에서 투표하려면 21일까지 전입신고 마쳐야"
"선거일 새로운 주소지에서 투표하려면 21일까지 전입신고 마쳐야"
  • 울산저널
  • 승인 2018.05.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장애로 거동할 수 없는 선거인은 5월 22일부터 26일까지 거소투표신고를 하면 병원‧자택 등 자신이 머무는 곳에서 우편으로 투표할 수 있다.

울산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이와 같이 거소투표신고, 사전투표 참여, 전입 처리 등에 관한 사항을 18일 상세히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거소투표신고 대상자는 △중대한 신체장애로 거동할 수 없는 사람 △병원·요양소·수용소·교도소 또는 구치소에 기거하는 사람 △사전투표소와 투표소에 가서 투표할 수 없을 정도로 멀리 떨어진 영내 또는 함정에 근무하는 군인이나 경찰 공무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규칙으로 정하는 외딴 섬에 거주하는 사람이다.

거소투표신고를 하려는 사람은 거소투표신고서를 작성하여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구·군청 또는 읍·면사무소, 동주민센터로 우편 발송하거나 직접 제출하면 된다. 거소투표신고서는 구‧군청, 읍·면사무소 및 동주민센터에 비치되어 있으며,  중앙 및 시선관위와 구·군청의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거소투표신고서는 마감일이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5월 26일 오후 6시까지 도착돼야 하므로 우편으로 발송하는 때에는 늦어도 5월 25일까지 우체국에 접수해야 한다.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군인 등은 인터넷 또는 서면으로 선거공보 발송 신청"

울산시선관위는 허위의 거소투표신고나 대리투표 등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기관․시설에 안내를 이미 마쳤으며 접수된 거소투표신고서는 전수 조사하여 동일 필체 등 허위 신고로 의심되거나 대리투표 발생 소지가 있는 기관‧시설을 대상으로 현지 확인·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위반행위가 발견되면 신속하고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또 영내 또는 함정에 장기 기거하여 사전투표를 하는 군인이나 경찰공무원은 같은 기간 인터넷이나 서면으로 자기 지역 후보자의 선거공보를 발송해 달라고 선관위에 신청할 수 있다.

사전투표를 할 수 있는 군인(입영대상자 포함)과 경찰공무원 중 영내 또는 부대 등에 근무하여 후보자의 선거공보를 받아볼 수 없는 사람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apply.nec.go.kr)를 이용하거나 관할 구·군 선관위에 서면으로 선거공보 발송신청을 할 수 있다.

이사 등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유권자가 선거일에 새로운 주소지의 투표소에서 투표하기 위해서는 5월 21일 까지 전입신고를 마쳐야 한다.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사 등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경우에는 21일까지 전입신고(정부24 홈페이지를 통한 전입신고 포함)를 마쳐야 선거일에 새로운 주소지의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이는 선거인명부작성기준일인 5월 22일이 부처님 오신 날로 공휴일에 해당되어 전입처리가 불가하기 때문인데 23일 이후 전입 신고한 유권자는 선거일에  이전 주민등록지에 있는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한다. 다만 사전투표일인 6월 8일과 9일은 전입신고 시기와 관계없이 전국 읍·면·동  마다 설치된 사전투표소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홈페이지를 이용한 선거공보 신청 편의를 위해 신청기간을 3일 앞당겨 19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며 선거공보 발송신청 안내영상은 한국선거방송(kt올레TV273번, 티브로드 205번)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선거공보를 미처 신청하지 못한 경우라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정책·공약알리미사이트(policy.nec.go.kr)에서 후보자의 선거공보와 공약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채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