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퇴, 내부적 견제장치 없었나 "정치적 역부족"...민심은 "충격? 실망? 만족?"
홍준표 사퇴, 내부적 견제장치 없었나 "정치적 역부족"...민심은 "충격? 실망? 만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6.1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3_A26P3983%20copy.jpg



[울산저널 = 온라인뉴스팀]  자유한국당 홍준표 사퇴가 가속도를 낼 전망이다.


선거 대참패, 흥행몰이 실패 속에서 홍준표 대표가 계속 자유한국당의 선장으로 남는 건 정치적으로도 무리이고, 공학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중론이다.


홍준표 사퇴는 그만큼 ‘절박한’ 벼랑 끝으로 내몰린 한국당의 답답한 속사정을 적나랄하게 보여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 사실 홍준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선거 전부터 당 안팎에서 계속 압박의 수위의 한 축으로 작용했다.


홍준표 사퇴가 없을 경우, 한국당이 전멸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안팎으로 나왔던 것. 심지어 홍준표 사퇴를 촉구하는 후보자들도 당 내부에서 나왔을 만큼, 그의 거취문제는 또 다른 정치적 이슈였다.


하지만 홍준표 사퇴는 없었고, 이를 바라보던 민주당 지지자들은 홍준표 대표가 계속 당에 남아주길 바라는 목소리를 sns에 남기는 진풍경이 발생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홍준표 사퇴는 절대 안된다는 취지의 황당한 국민청원까지 올라오는 등 그의 거취는 핫이슈 키워드로 작용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홍준표 이미지 =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