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시장 당선인, 현충탑 참배로 당선인 첫 일정
송철호 시장 당선인, 현충탑 참배로 당선인 첫 일정
  • 울산저널
  • 승인 2018.06.14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에 봉하마을 방문, 권양숙 여사 예방

‘승리의 기쁨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촛불정신을 계승하겠습니다.
침체에서 성장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부정에서 정의로 나아가겠습니다.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겠습니다.
갈등에서 평화와 화합으로 나아가겠습니다.’(송철호 당선인 페이스북 당선인사 중)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당선인은 14일 오전 9시 당선인 신분 첫 일정으로 남구 울산대공원 충혼탑에서 호국영령 참배를 시작했다.

충혼탑 참배에는 송 당선인을 비롯해 이상헌 북구 국회의원보궐선거 당선인, 5개 기초단체장 당선인, 시구군 의원 선출직과 비례대표 당선인 44명 등 51명 전원이 참석했다.

송 당선인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인 승리를 함으로써 3당합당 이후 울산과 부산, 경남 등에 고착화되다시피 했던 지역주의 망령을 말끔히 털어내는 계기가 됐다”며 “울산을 지켜내신 호국영령에 부끄럽지 않는 봉사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

이어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시민에게 드리는 당선인사’ 기자회견을 하고 라디오와 TV 등에 출연 앞으로의 시정 구상을 밝혔다. 오찬을 마친 뒤엔 곧바로 유세차량에 탑승, 두 시간 동안 울산시내 주요 간선도로를 누비며 시민들의 성원에 감사인사를 드렸다.

송 당선인은 이후 김해 봉하마을의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당선인으로서의 바쁜 일정에도 불구 “당선되면 꼭 다시 찾아오겠다.”고 했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약속을 지키기 위함이다.
 
권양숙 여사는 송 당선인에게 “어제 방송3사가 발표하는 출구조사에서 송철호 후보가 1위로 나타나는 것을 보고 눈물이 다 났다”며 “앞으로도 노 대통령의 유지대로 지역감정 해소의 선봉장으로 훌륭한 시정을 이끌어 달라”고 덕담했다.

한편 송 당선인의 이날 마지막 일정은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 참석이다.

선대본부장을 포함한 핵심인사들과 자원봉사 등에게 거듭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 임기 4년 동안 동지적 관계로 울산발전을 위해 함께하자는 결의를 다질 예정.

이채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