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회생 위해 해상 LNG 주유소 띄워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5 07:48:17
  • -
  • +
  • 인쇄
울산발전연구원, 울산경제사회브리프 제안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육상형인 서해안 LNG 평택기지에 대응해 동해안 LNG기지를 해상형인 부유식 기지로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울산발전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 정원조 박사는 24일 <울산경제사회브리프>에서 “울산항은 좁은 수로, 협소한 항계, 많은 선박 통행량 등으로 육상 LNG벙커링 터미널 운영에 한계가 있다”며 “해상 LNG벙커링 터미널 조성을 위한 부유식 해상 주유소를 전략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국제해사기구(IMO)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부터 모든 해역 선박의 연료유 황산화물 함량을 3.5%에서 0.5% 이하로 감축해야 한다. 지난해 기준 울산항에 입출항한 선박은 2만3000여 척이다. 정 박사는 장기적 관점에서 스크러버(탈황장치)를 장착하거나 저황유를 사용하는 것은 국제환경규제 강화 추세에 비춰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LNG 사용이 대안이라고 지적했다. LNG선은 2014년 68척, 2015년 101척, 2016년 186척으로 지속 증가해왔고, 앞으로 10년간 2500~3000척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도 산업단지 기업연료의 20%를 LNG로 전환하도록 유도하고 있고, 울산항 일반부두 예선을 LNG추진선으로 교체하고 있다. 항만하역장비 야드 트랙터도 LNG로 전환 중이다. SK가스는 2021~2024년 울산항에 LNG복합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다.

 

해상에 부유식으로 LNG벙커링 터미널을 조성하는 것은 사업비와 공사기간, 편의성에서 유리하다. 육상에 설치하면 5억 달러가 들어가지만 해상에 새로 조성할 경우 2~3억 달러, 기존 선박을 개조해 터미널을 설치할 경우 1억 달러가 소요된다. 공사기간도 5년 이상 걸리는 육상에 비해 해상에서는 2~3년밖에 안 걸린다. 토지 수용이 불필요하고 주민 민원이 적으며 바다 위 이동이 자유롭다는 점도 장점이다.

 

정원조 박사는 친환경 에너지 선적 설비와 수송선 건조를 통해 울산지역 조선업 회생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조선해양 기반 에너지 복합산업군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울산항은 단순 하역.보관 중심의 물류서비스 제공으로 부가가치 창출이 미흡했다며 육상과 해상으로 LNG벙커링 방법을 다각화해 아시아 권역 내 LNG추진선박 유류·가스 공급 기능을 선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