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행락철 맞아 코로나19 방역 및 점검 강화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09:43:30
  • -
  • +
  • 인쇄
‘코로나19 방역 강화·점검계획’ 수립 추진
오는 11월 15일까지 감염 위험 1만 1408개소 중점 점검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및 가을 행락철 야외 활동 증가에 대응, 방역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강화 점검계획’을 수립해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점검 기간은 오는 11월 15일까지이며 점검 대상은 총 1만 1408개소로 전세버스(910대), 자연공원 등 관광지(37개소),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2529개), 야영장(22개소), 다중이용시설(7910개) 등이다.


울산시는 단체 행락객 증가가 우려됨에 따라 전세버스 운송사업자의 탑승객 명단 관리(전자출입명부)에 대한 점검, 차량 내 손소독제 비치 여부 등에 대한 방역 점검을 추진한다. 가을철 주요 산행지인 신불산, 가지산 등 자연공원 2개소에 대해 산정상, 탐방로 등에 안내판, 현수막 게시 등 거리두기 홍보 및 계도를 실시하고 휴게소에서는 물품구입 인원제한(20명), 대기줄 거리두기(최소 1m), 실내 음식물·음료 섭취를 금지하도록 한다.

태화강국가정원, 대왕암공원 등 주요 관광지와 야영장 등에 대하여는 방문객 및 직원 마스크 착용 준수, 편의시설에 대한 소독·환기,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한다. 관광지 주변 음식점에 대해서도 유통기한, 위생적 취급기준 등 위생관리 준수 여부 점검과 동시에 방역수칙 이행토록 적극적으로 행정지도 한다. 또한 유흥시설, 실내집단운동(격렬한 GX류), 뷔페 등 고위험시설과 타 지역에서 최근 집단이 다수 발생한 요양병원, 목욕탕,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집중 점검하여 일상 속에서 방역이 정착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