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의원 "울산지역 30층 이상 화재진압 가능한 소방차 도입해야"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2 09:47:12
  • -
  • +
  • 인쇄
"7대 광역시 中 울산과 대구, 광주만 고가굴절사다리차 없어"
지난 3년간 30층 이상 건물에 난 화재가 총 493건이 발생, 사망자 5명
"울산 32개소 21,600세대 아파트 주민들 불안해소 위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야"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전국 7대 광역시도 중 울산과 대구, 광주에는 30층 이상의 건물 화재진압이 가능한 고가굴절사다리차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10곳에 70미터 이상 화재진압이 가능한 고가굴절사다리차가 있지만, 7대 광역시 중 울산광역시와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에 고가굴절사다리차가 없어 시급히 도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 전국 고가사다리차 배치 현황.

 

또한 서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17년~2019년) 30층 이상 건물에 난 화재가 총 493건이 발생하였으며 사망 5명, 부상 54명, 재산피해 약 99억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30층 이상의 건물 화재 발생 현황.

서의원은 "울산에만 30층 이상 고층건물이 100여개가 넘고 그중에 특히 아파트 32개소 21,670세대의 경우 고층 화재가 발생할 경우 화재진압에 속수무책인 상황에 처할 수 밖에 없다"며 "이번에도 부산에서 고가굴절사다리차가 왔지만 오는데 몇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울산소방본부에도 반드시 70미터까지 화재진압이 가능한 고가굴절사다리차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행안부와 소방청 등과 긴밀히 협의해 연말 국회에서 예산을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가사다리차의 경우 53m까지 화재진압이 가능한 사다리차는 약 7억7천만원 정도이며, 70m까지 화재진압이 가능한 고가굴절사다리차의 경우 약 14억이 소요된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