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전국총파업 1주일째 계속

원영수 국제포럼 / 기사승인 : 2019-11-28 09:58:14
  • -
  • +
  • 인쇄
국제

경찰의 강경진압으로 3명 사망, 122명 부상

콜롬비아 이반 두케 우파 정부의 신자유주의 개혁에 반대하는 전국총파업이 1주일째 이어졌다. 콜롬비아 노총(CUT)은 지난 11월 21일 총파업에 돌입했고, 이날 수도 보고타와 콜롬비아 전국에서 수백만 명이 거리로 나서 2018년 8월 두케 정부 출범 이후 최대의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 ⓒ텔레수르


전국 355곳의 지역에서 655건의 집회와 행진이 잇따랐다. 이 같은 강력한 전국적 저항에 대해 콜롬비아 정부는 폭력진압으로 대응했다. 파업 이틀째인 11월 22일 대부분의 집회가 평화적으로 진행됐지만, 경찰은 최루탄을 쏘면서 시위를 해산시켰다. 이날 저녁 정부는 수도 보고타에 대해 통행금지령을 발표했다.


콜롬비아 내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전국적인 시위로 인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시위대 3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122명이 부상당했다. 또 53곳에 대한 압수수색이 펼쳐졌고, 98명이 체포됐다. 시위로 체포된 시민은 207명이었다.


11월 25일 콜롬비아 노총은 성명을 통해 “냄비시위, 촛불집회, 농성 등 평화적 항의를 통해 계속되고 있는 콜롬비아 민중의 투쟁을 지지하며, 총파업에 동참하도록 초대한다”고 밝혔다. 또 콜롬비아 정부의 탄압과 위협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야당 의원과 인권단체들은 미주 인권위원회에 긴급요청서를 제출해 콜롬비아 정부의 “폭력행위와 임의적 구금”, “시위의 범죄화”, “불법 기습”, “공포 조장” 등에 대한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의 무차별 탄압에도 파업이 수그러지지 않고 이어지자, 이반 두케 대통령은 11월 24일 일요일 이른바 “국민과의 대화”를 제안했다. 이 제안에 따르면 2020년 3월 15일까지 콜롬비아 주요 도시의 시장들과 만나서 대화를 이어갈 계획이다. 대화에서 다룰 주제는 투자와 고용, 반부패 투쟁, 교육, 평화와 합법화, 환경정책 등이다.


그러나 시위대와 민중단체들은 두케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는 파업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들은 두케 정부가 좌파 무장반군과의 평화협정에 소극적이고, 개혁이란 이름 아래 의무 은퇴연령 연장, 노동자 연금 납입금 인상, 사회보장 축소, 청년 최저임금 인하 등의 정책을 추진한다고 정부를 강력히 비난했다.


두케 정부는 이런 개혁이 부패와의 전쟁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현재 의회의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한 상태이다.


원영수 국제포럼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영수 국제포럼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