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진상규명 416 진실버스 울산에 온다”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6 10:56:37
  • -
  • +
  • 인쇄
4.16진실버스, 10월 6일부터 ~ 10월 26일까지 전국순회 진행 예정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 촉구
시민들과 함께 세월호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집중행동 돌입
▲ 사)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2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과 함께 세월호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위해 집중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대구416연대·부산화명촛불·세월호를기억하는밀양시민모임·세월호진실찾기진주시민모임·울산노란리본모임·416기억행동통영시민연대)는 세월호참사 진실규명을 촉구하는 전국순회 416 진실버스가 10월 20일 울산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세월호참사가 일어난 지 7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참사의 원인에 대한 진상규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고 살인죄를 제외한 대부분의 범죄혐의에 대한 공소시효조차 임박한 가운데 책임자에 대한 처벌 또한 갈수록 요원해지고 있다.

이에 세월호참사 피해자인 416가족협의회가족들은 9월 2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들과 함께 세월호참사의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위해 집중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2015년부터 지금까지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활동해 온 울산지역 세월호 활동 시민모임이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우리가 5년 여 동안 세월호 활동을 해 온 것은 참사 피해자들의 고통이 하루빨리 치유되기를 바란 것과 사회적 참사가 일어나지 않는 안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고자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성역없는 진상규명’ 4.16진실버스는 ▲세월호 참사의 성역없는 수사와 기소를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사회적참사특조위 조사기간 연장, 인력확충, 특별사법경찰권(수사권) 보장, 공소시효 연장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 ▲30년간 봉인된 세월호참사 관련 박근혜-청와대 대통령기록물 공개 국회 결의, ▲사참위법 개정, 박근혜-청와대 기록공개를 위한 국민동의청원 10만 돌파, ▲대통령이 책임지고 진상규명·책임자처벌 약속 이행 등의 과제와 요구사항을 촉구하며 10월 6일 서울을 시작으로 10월 26일까지 전국순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아직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세월호참사 구조방기와 세월호 침몰 원인을 온전히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 국정원, 군을 비롯한 세월호참사 관련 국가권력기구에 대해 성역없는 조사와 수사를 단행할 필요성이 점점 더 커지는 상황에서 세월호 참사 7주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특별법에 따른 특별검사 임명을 공식요청한 것은 비록 늦었지만 다행스럽고 환영할만한 일”이라며 “국회는 사회적참사특별법에 명시된 대로 특조위가 공식 요청한 특별검사를 조속히 추천해 수사가 차질 없이 이루어지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4.16연대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 촉구하고 있다.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에는 △2020년 12월로 만료되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의 활동 기간 연장, △조사활동 기간을 1년 연장(2021년 12월까지) 후 필요시 1년 추가 연장, △보고서 작성 기간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개정 등 활동 기간 연장, 공소시효 중단 또는 연장, 조사인력 확충, 특조위 권한 강화(특조위에 사법경찰권(수사권) 부여), 위원회 자료 등의 이관 및 열람 특례 보장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4.16연대는 국민동의청원을 통해 ‘4.16세월호참사 박근혜 전대통령 기록물 공개 결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민동의청원은 10월 6일부터 30일간 진행된다. 이와 관련해 10월 6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대통령기록물 공개, 사참위법 개정! 국민동의청원 발의 기자회견’이 진행될 예정이다.

4.16연대는 “그동안의 4.16세월호 진상규명 작업마저도 금단의 성역에 다가서지 못한 채 진실도 알 수 없고 책임 추궁도 더 이상 불가능한 용두사미의 시도로 전락하는 것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며 “침몰원인, 구조방기, 진실은폐의 진상을 온전히 밝히고 그 장본인들에게 응당한 사법적 행정적 책임을 부과함으로써 그동안 한 번도 가보지 않았고,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던 재난참사 피해자 주도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의 길을 온몸으로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21대 국회는 304명의 영혼 앞에서 우리와 더불어 약속하고 결의한 바를 가볍게 보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