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탈핵·시민 단체, 울산 주민투표 지지 선언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1:28:52
  • -
  • +
  • 인쇄
월성 핵발전소 맥스터 건설 백지화 촉구
울산 북구 주민투표 승리를 기원
▲ 전국에서 모인 탈핵·시민 단체는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 주민투표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탈핵시민행동,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탈핵부산시민연대는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 주민투표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는 6월 5, 6일 울산 북구에서 월성 핵발전소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건설에 대한 찬반 주민투표가 진행된다.

울산 북구의 경우 월성핵발전소에 불과 8km 거리에 인접해 있어 직접적인 피해 당사자가 될 수 있지만 이에 대한 논의에서 완전히 배제돼 있다.

이번 기자회견은 환경운동연합 안재훈 에너지기후국장이 진행했으며, 각 단체들은 울산 주민투표에 대한 지지 발언을 했다.

핵없는세상을위한한국그리스도인연대 임준형 사무국장은 "이번 주민투표는 최종처분장도 없이 포화상태에 이른 고준위핵폐기물 문제를 미래로만 떠넘기는 것에 대한 저항"이라며, "우리는 핵발전소 가동만을 위해 위험한 핵폐기물을 무작정 양산하는 정부정책에 맞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민주적 의견수렴에 나선 울산 북구 주민들의 이번 주민투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공혜원 연구지원팀장은 "영구처분장이나 다름없는 임시저장시설만 계속 짓는 것은 위험만 늘리고 미래로 책임을 떠넘기는 최악의 선택"며, "경주 시민들도 이러한 문제들 때문에 맥스터 건설을 반대하며, 월성핵발전소 폐쇄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탈핵전북연대 김지은 공동집행위원장은 "더 이상 핵폐기물의 문제를 핵발전소 지역에만 떠넘겨서는 안된다"며, "당장의 핵발전소 가동만을 목적으로 대책도 없이 임시저장시설을 늘리는 것만 강요하는 공론화는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월성핵발전소 맥스터 건설 반대 운동에 전국의 시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모두의 안전과 민주주의를 위해 나선 울산 시민들을 지지하며 주민투표 승리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김선유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