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이동고 / 기사승인 : 2019-02-15 12:14:01
  • -
  • +
  • 인쇄
고농도 미세먼지 예측·높을 경우 공공기관 차량 2부제, 공사장 작업단축 등 조치

울산 중구청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15일부터 시행을 앞두고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주요 대책으로 기존의 미세먼지 주의보·경보제 시행과 더불어 일정 수준의 고농도 초미세먼지가 발생하거나 예측될 경우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

발령기준은 당일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50㎍/㎥ 초과, 다음날 평균농도 50㎍/㎥ 초과 예보, 당일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다음날 평균 농도 50㎍/㎥ 초과 예보, 내일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75㎍/㎥ 초과 예보일 때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은 전일 오후 5시에 요건을 검토해 시행을 전파하게 되며, 해당 행정·공공기관, 사업장, 건설공사장 등 참여대상은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저감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또 모든 행정·공공기관 소유 차량과 임직원 차량 운행을 2부제로 제한하고, 민원인 출입차량에 대해서도 자율적 참여를 유도하게 한다. 운영 중인 도로청소차량 6대의 운행을 확대해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대한 도로 청소를 하고, 운행차 배출가스와 주·정차 공회전 단속, 쓰레기 불법소각에 대한 감시활동도 벌인다.

특히,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일인 오는 15일부터 의무대상 기업과 공사장이 비상저감조치를 위반할 경우 2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해 강력한 억제에 나설 계획이다.

중구청은 특별법과 고농도 미세먼지가 될 때 행동요령을 주민 반상회 자료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으며, 중구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팝업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중구청은 많은 시민들이 오가는 태화루와 성남둔치주차장, 동천 등 3곳에 미세먼지 알리미를 지난해 11월에 설치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중구청 관계자는 "도로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진공청소차량 6대 연중 운행과 더불어 특별히 3월부터 하절기인 7월 전까지 기존 1대의 살수차와 특별임차 3대를 동원 운행하는 등 다각적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온갖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이동고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