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8년 독일 탈석탄, 한국은?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8 13:02:28
  • -
  • +
  • 인쇄
에너지정의행동 "탈핵.탈석탄은 필수"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독일 석탄위원회는 지난 26일 독일에 있는 모든 석탄화력발전을 2038년까지 중지하라고 권고하고 중단 시기를 2035년까지 앞당기는 것을 검토하라고 덧붙였다. 

 

2011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한 윤리위원회'가 2022년까지 모든 핵발전소의 가동을 멈추라고 결정한 탈핵 선언에 이어 탈석탄까지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독일에는 모두 84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석탄화력은 전체 전력 생산의 39%를 차지하고 있다. 독일 환경단체들은 기후변화협약 파리협정에서 결정한 지구온난화 1.5℃ 억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38년 탈석탄이 너무 늦다고 비판하고 있다.

 

에너지정의행동은 28일 성명을 내고 독일 석탄위의 결정이 한계는 있지만 긍정적인 의미를 갖는다며 탈핵 선언을 한 독일에서 탈석탄까지 권고함으로써 더욱 본격적인 에너지 전환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단체는 "우리나라의 경우 앞으로 60년 이상 남은 2083년까지 핵발전소를 운영할 계획이고, 탈석탄에 대해서는 폐쇄 로드맵조차 없다"면서 "탈핵 계획은 너무 느슨하고, 탈석탄은 계획조차 없는 상태"라고 비판했다.

 

또 "심지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고, 최근에는 기존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연장 계획이 밝혀져 지역주민들과 지자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정의행동은 "탈핵과 탈석탄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전 세계적 흐름이고, 점점 쌓여가는 고준위핵폐기물과 심해지는 기후변화를 막기위한 필수적 과제"라며 "이번 독일 석탄위원회의 결정을 기회로, 우리 정부도 더 적극적인 탈핵.탈석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