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중립을 향해..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 사업’ 본격화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8 13:26:40
  • -
  • +
  • 인쇄
울산시–SK종합화학(주),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
2025년까지 총 6000억 원 투자, 재활용 자원 선순환 구조 구축
▲ 울산시와 SK종합화학(주)은 8일 울산시청에서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기존의 기계적 재활용(Mechanical Recycling)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화학적 재활용(Chemical Recycling) 방식인 ‘열분해’와 ‘해중합’ 사업의 생산시설을 구축하는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사업’이 울산에서 적극 실행된다.


울산시와 SK종합화학(주)은 8일 울산시청에서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사업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폐플라스틱을 친환경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대규모 시설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협약에 따르면, SK종합화학(주)은 친환경 폐플라스틱 순환기반 구축과 필요 인력 신규 채용을 통해 지역순환경제를 실현하고 울산시는 기업의 신설 투자와 관련한 인‧허가 절차 진행 등 제반사항 해소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SK종합화학(주)은 오는 2025년까지 사업비 약 6000억 원을 투입해 남구 울산·미포국가산단 내 약 16만㎡의 부지에 ‘열분해 설비 및 페트(PET) 해중합 설비 공장’을 신설한다.

‘열분해(Pyrolysis) 사업’은 지난 1월 플라스틱 열분해유 국내 상용화 및 설비투자를 위한 협약을 맺은 미국 브라이트마크사(社)와 협력해 추진하며, 2024년까지 연간 10만 톤 규모의 열분해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발생된 열분해유를 석유·화학 공정의 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페트(PET) 해중합(De-polymerization) 사업’은 유색이나 오염된 폐페트(PET)병, 폐섬유 등의 재활용률을 높이는 해중합 기술을 보유한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사(社)의 선진 기술을 활용, 2025년까지 연간 8만 4000톤 규모의 재생페트(CR-PET) 공장을 설립하고 2030년까지 아시아 지역 내 연간 40만 톤 처리 규모의 생산 설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울산시는 이번 SK종합화학(주)의 폐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 사업이 폐플라틱 활용의 근원적 한계를 해결하고 녹색 일자리 창출 등 지역 순환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경수 에스케이(SK)종합화학 사장은 “이번 투자는 아시아 지역에서 폐플라스틱 순환 체계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폐플라스틱 재활용 핵심사업인 열분해, 해중합 사업 등을 강력히 추진해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