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관제센터 요원에 대한 해고위협 중단하고 고용승계 실시하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1 14:20:27
  • -
  • +
  • 인쇄
▲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 참가자 일동이 중구청의 CCTV 관제센터 요원에 대한 해고위협 중단과 고용승계 실시를 촉구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중구청이 용역업체를 통해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CCTV관제센터 요원 12명 전원을 고용승계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 참가자 일동은 11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구청은 CCTV 관제센터 요원에 대한 해고위협 중단하고, 고용승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중구청이 용역업체를 통해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CCTV관제센터 요원 12명 전원이 올 연말을 기해 계약만료에 의한 해고소식이 들렸다”며 “정규직 전환 대상자를 자르고, 그 자리에 공무원을 채용하는 중구청을 규탄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CCTV관제센터 요원은 지자체 용역업체소속으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업체가 변경돼도 고용승계를 해야 하지만, 중구청은 12명 전원을 올 12월 31일까지 계약종료 후 고용승계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중구청은 ‘기존의 업무를 하던 12명 전원을 계약 만료시킨 후, 공무원을 새로 채용하는 내용에 대해 시청의 재난상황실을 모델로 하는 조직개편이 이뤄졌으므로 용역에 의한 사업은 종료하게 됐다’는 입장을 계약종료 당사자들에게 최종 통보했다.

하지만 민주노총울산본부와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는 이러한 중구청의 행위에 대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CCTV 통합관제센터요원은 지역 곳곳의 범죄발생가능지역의 CCTV 모니터를 보며 안전업무를 담당하고 있고, 초등학교 교내외에 설치된 1642개의 CCTV 모니터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24시간 4조3교대 근무를 해야하는 상황임에도 이런 중요한 업무를 6명의 공무원으로 대체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중구지역 곳곳에 설치 돼 있는 1642대의 CCTV를 관찰하면서 그나마 범죄가 예방되는 효과가 있었고 또한 학교내외부로 설치된 CCTV로 인해 학교의 안전도 보장할 수 있었는데, 이번에 중구청이 추진하고자 하는 재난시스템 정책 도입은 해당업무의 인원을 절반으로 감소시키고 이는 안전시스템의 구멍이 뚫리는 상황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중구청이 하루속히 계약만료에 의한 해고가 아닌 고용승계를 통해 정부의 정규직전환방침에 따라 관제센터 요원들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