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노동자 집단해고 철회하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3 15:26:45
  • -
  • +
  • 인쇄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1일부터 파업 돌입
울산 노동시민사회단체 파업 지지 기자회견
▲ 남구 매암동에 있는 레미콘 업체에 레미콘 차량들이 멈춰 서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 레미콘 노사가 집단 계약해지와 파업으로 정면 충돌하고 있다. 울산지역 16개 레미콘 업체는 1일 400명의 레미콘 노동자들을 계약해지했고, 레미콘 노동자들이 속해 있는 민주노총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산하 12개 지회는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울산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들은 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건설노조 파업지지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해고 철회와 적정 운송비 보장을 촉구했다. 이들은 “그동안 레미콘 제조사들은 물량감소와 레미콘회사의 생산원가 대비 적자운영을 변명으로 시멘트값, 골재값은 인상하면서도 레미콘 운송비 인상은 완강하게 거부해왔다”며 “울산건설기계지부와 레미콘 노동자들은 그 원인이 SK,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등 재벌 대기업의 납품단가 후려치기와 40~60%대의 출혈덤핑경쟁을 부추기는 악의적 폐단에 있다”고 주장했다.
 

최형빈 울산건설노조 레미콘지회장은 “울산레미콘 납품단가가 부산보다 10% 가까이 차이 나는 것이 문제”라며 “한 달 평균 60여 회전을 생각했을 때 1회전 당 레미콘 운송비를 4만5000원으로 계산하면 270여만 원의 운송비가 나오는데, 여기서 부품수리비와 관리비, 보험료를 빼고 나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친다”고 설명했다. 또 “회전당 5000원을 인상하더라도 1년에 300만 원이 넘는 레미콘 차량보험료를 내는 정도밖에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은 “특수고용노동자라는 이유로 노동자성을 인정받지 못하고 노동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것이 현재 건설기계노동자의 상황이며 이미 400여 명의 레미콘 노동자들이 계약해지를 통보받아 사실상 해고상태”라고 말했다. 윤 본부장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특수고용노동자들의 생존권이 무너져 내리고 있는데 그 원인과 책임은 재벌과 정부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건설노동자 생존권이 점점 힘들어지고 상황에 민주노총은 건설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3일 비정규직 10만여 명이 서울 상경투쟁을 하고, 5일에는 울산지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모여 울산지역 총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레미콘지회와 울산지역 16개 레미콘 업체는 한 달째 임금 교섭을 벌이고 있지만 업체 측은 노조가 요구하는 운송비 5000원 인상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