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울산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 열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4 15:46:15
  • -
  • +
  • 인쇄
폴리스존 활성화·정신질환자 대응·교통안전정책 추진에 공동노력 다짐
▲ 울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는 14일 울산경찰청 6층 대회의실에서 ‘울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를 열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는 14일 울산경찰청 6층 대회의실에서 치안협의회 의장인 송철호 울산시장, 부의장인 박건찬 울산지방경찰청장,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 노옥희 울산시 교육감 등 각 기관장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ㆍ울산대학교ㆍ상공회의소ㆍ고용노동부ㆍ변호사협회ㆍKBSㆍ새마을회ㆍ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등 울산지역 학계ㆍ재계ㆍ법조계ㆍ언론ㆍ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를 열었다. 


이번 정기회의에서는 △폴리스존 운영 활성화 △정신질환자 보호 강화 △교통안전 정책 추진 등 각종 치안 현안에 대한 기관ㆍ단체간 협력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우선, 범죄 다발지역과 여성 1인 주거지역 등 치안 불안지역을 지정해 맞춤형 순찰활동을 전개하는 ‘폴리스존’ 치안정책이 보다 효과적으로 지역사회에 정착될 수 있도록 모든 참여기관·단체가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각 경찰서에 1개소씩 지정돼 있는 ‘폴리스존’의 지역특성을 고려, 범죄예방시설물을 설치하고 조도를 개선하는 등 범죄취약요인 해소를 위한 환경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가기로 했으며 지역주민의 자발적인 순찰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언론·시민단체가 함께 다양한 홍보창구를 활용,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최근 발생한 진주방화사건을 계기로 고위험 정신질환자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높아지는 가운데, 울산 시민들의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한 정신질환자 보호 및 대응 협업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 또 정부의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 교통안전 대책 마련 필요성에 대해서도 참여기관·단체가 모두 공감하며 논의를 이어나갔다.

먼저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안전대책으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에 따른 다양한 인세티브 방안을 지속 검토키로 했다. 또한 사람이 우선하는 보행 친화적 교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안전속도 ‘5030’ 정책 지속 추진 △사람 중심 맞춤형 교통안전시설 개선 △주요 법규위반에 대한 가시적 안전활동 전개 △교육.홍보를 통한 사람우선 교통문화를 확산하기로 했다.

한편 울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의는지역사회의 유기적 협력을 높여 법질서 확립 및 사회안전망 강화하고자 지난 2008년 3월 27일 발족해 현재 울산의 19개 기관ㆍ단체 대표들이 함께하고 있으며,광역시 단위에서는 전국 최초로 치안협의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11년)해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2008년 협의회 발족 당시 12대에 불과했던 방범용 CCTV를 매년 증설해 2019년 6월 현재 5680대로 대폭 늘었으며, 2014년 10월 개소한 중구 CCTV 통합관제센터를 마지막으로 5개 구‧군 전역에 실시간 모니터링 체제 구축을 완료함으로써 범죄 예방‧검거는 물론 시민 체감안전도 제고에도 기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