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추진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8 16:20:07
  • -
  • +
  • 인쇄
울산시-울산서점조합 ‘업무협약’ 체결
오는 7월부터 시행, 내년부터 확대 예정
▲ 지역 서점에서 울산페이로 구매한 도서를 4주일 내에 읽고 울산도서관에 제출 시 구매금액 전액을 울산페이로 환불해주는 ‘울산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이 추진된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와 울산서점조합은 28일 독서문화 진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울산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울산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지역 서점에서 울산페이로 구매한 도서를 4주일 내에 읽고 울산도서관에 제출 시 구매금액 전액을 울산페이로 환불해준다.


사업 기간은 오는 7월부터 사업비(1500만 원) 소진 시까지며 사업 대상은 울산도서관 등록회원 중 만 14세 이상 회원이다. 대상 서점은 울산시에 서적 도·소매업으로 사업자등록을 하고 울산시에 주소와 방문매장을 두며 상시적으로 운영하는 서점들로 울산페이 가맹점으로도 등록해야 한다.

환불 권수는 1인당 월 2권, 권당 2만 원 이내 도서로 환불 희망자는 울산페이에 가입 및 충전을 하고 사업 참여 서점에서 해당 도서를 구입한 뒤 4주일 이내에 울산페이 사용 내역과 구매 영수증을 첨부해 울산도서관에서 확인 절차를 거쳐 제출하면 다음 달 초 일괄 책값을 환불받게 된다. 제출된 도서는 울산도서관 및 관내 작은도서관 등에 배부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사업성을 분석하여 내년부터는 19개 공공도서관으로 확장 운영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