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인권 보호와 증진 위해 민·관·공 힘 합친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4 17:04:50
  • -
  • +
  • 인쇄
울산시·울산항만공사 등 9개 공공기관·울산인권운동연대 참여

▲ ‘지역사회 인권 보호·증진을 위한 민·관·공 업무 협약식’이 24일 오후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지역 내 인권 경영 정착을 유도하고 인권 존중·보호 문화 확산을 위해 민(民)·관(官)·공(公)이 협력하기 위한 ‘지역사회 인권 보호·증진을 위한 민·관·공 업무 협약식’이 24일 오후 울산시청 상황실에서 열렸다. 이번 협약식에는 울산시와 에너지경제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한국동서발전(주), 한국석유공사, 한국에너지공단,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울산항만공사 등 지역을 대표하는 9개 공공기관과 인권운동 시민단체인 울산인권운동연대(민)가 참여했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울산지역 대표 공공기관들은 기업 경영에서도 인간 존엄과 가치를 최우선해야 한다는 인권 경영 문화 확산에 앞장서기로 했으며, 울산시와 울산인권운동연대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또한 각 기관은 시민 인권 증진을 위한 사업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고 인권 관련 우수시책의 적극 공유, 인권 증진 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 캠페인 실시, 인권문화 콘서트 공동 개최 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인권은 국가의 책무이자 시·구군과 각 기관 모두의 책임”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울산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향상과 더불어 시민과 함께하는 인권 친화도시 울산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각 기관에서 한마음으로 도와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그동안은 근로자들이 산재신청을 할 때 사업주의 확인을 받도록 하는 제도를 시행해 왔었는데, 이를 작년에 폐지하고 근로자가 독자적으로 산재신청을 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했다”며 “우려도 많았지만 실제 현장의 근로자들의 반응이 좋았으며, 그동안 잠재 돼 있던 산재들이 신청되는 것을 볼 때 이런 제도개선들이 인권을 존중하는 모습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