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본사 반드시 울산에 존치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7:40:51
  • -
  • +
  • 인쇄
민주당 울산시당 “울산시민, 본사 이전 소식에 심리적 상실감 클 것”
울산상공회의소, 행울협 “현대중공업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인 흐름에 부합해야”
▲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김지운 수석대변인이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절대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을 결의할 주주총회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울산 정치권과 지역의 각 단체에서도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본사이전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김지운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수석대변인은 “이달 말일(31일) 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에 상정되는 물적 분할에 따른 중간지주회사 ‘한국조선해양’ 설립 안에 따르면 미포조선, 삼호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4개사를 자회사로 편입시키고 있으며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의 본사가 서울 계동 사옥에 위치할 가능성이 높다는 데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현대중공업은 과거 46년 간 울산시민과 노동자들의 피와 땀으로 성장해 온 기업이며, 이에 울산시민이 느끼는 것은 경제적 손실에 따른 ‘불안감’이 전부가 아닌 심리적 상실감에 따른 ‘배신감’이 더욱 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산상공회의소와 행복도시울산만들기범시민협의회(이하 행울협)도 20일 울산상공회의소 5층 회의실에서 울산상의 회장단과 행울협 운영위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조선해양 본사 울산 존치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단은 “울산경제가 큰 위기를 맞고 있는 시기에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 계획에 따른 한국조선해양 본사 서울 설립에 대한 논란이 조선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있는 울산시민들에게 큰 불안감을 안겨 주고 있다”며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인 흐름에 부합하기 위해서라도 한국조선해양이 울산에 존치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기자회견단은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과 중간 지주회사 설립은 기업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경영전략임은 당연하다”면서도 “경기 불황에 따른 일자리 감소와 인구 유출 등 현재 울산이 겪고 있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조선해양의 울산 존치’라는 현대중공업의 대승적인 결단을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또 “현재 지방은 수도권에 비해 정보, 금융, 교육 등 제반여건이 열악해 투자매력이 감소하고 있으며 지방에 대한 투자 활성화를 위해 행정적·재정적 지원책 확대가 필요하다”며 한국조선해양을 비롯한 지방의 본사 존치 기업에 대한 중앙과 지방정부의 지원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조는 법인분할에 반대해 사흘째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다. 노조는 오후 1시부터 전 조합원 대상으로 4시간 파업에 들어갔고, 사업장별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21일에는 4시간 부분파업, 22일은 8시간 전면파업 후 서울로 상경해 투쟁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