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조례’ 제정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1 17:51:11
  • -
  • +
  • 인쇄
손근호 의원, 21일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 위한 간담회 열어
▲ 울산시의회 손근호 의원은 21일 시의회 안도영 의원, 백운찬 의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정책실장, 민주노총서비스연맹울산본부장을 비롯한 서비스 분야별 노조본부장 등 1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의회 손근호 의원은 21일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시의회 안도영 의원, 백운찬 의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정책실장, 민주노총울산본부 부본부장, 민주노총서비스연맹울산본부장을 비롯한 서비스 분야별 노조본부장 등 1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정노동자 보호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현재 마트, 학습지, 택시, 대리운전 등 서비스업 노조 관계자 등 민간분야 감정노동자들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폭언, 폭행, 성희롱 등 갑질 피해를 당해도 보호 받고 보상받을 방법이 없다. 이에 감정노동자들은 실질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조례가 필요한 실정이다. 서비스연맹울산본부 관계자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감정노동자 보호법은 갑질한 고객에 대한 불이익이 없고, 사업주의 감정노동자 보호의무도 미흡하다”며 “이번 조례 제정 시 단체장의 책무를 강화하고, 고객의 갑질 사전예방 조치 및 민간분야 감정노동자까지 이용할 수 있는 보호센터 설치 등 구체적인 사후보호 조치까지 조례에 담아 줄 것”을 요청했다.

안도영 의원은 “기업이 이익을 우선시 하다 보니 개인의 인격이 무시되고 있는 경우가 많고, 이에 이번 조례를 통해 감정노동자들을 위한 관리센터가 마련 돼 실질적인 보호 방안이 갖춰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백운찬 의원은 “폭력과 고객의 권리는 엄격히 다른 문제이고, 민간분야 감정노동자 인식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홍보가 필요하며 이에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인식개선 홍보 등의 의무를 조례에 담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간담회를 주관한 손근호 의원은 “지난 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으로 감정노동자 보호에 대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됐지만 현실적인 문제에 적용하기에 아직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이번 조례 제정을 통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 근무하는 감정노동자들을 위한 안전장치가 조금씩이나마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