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노조 “하청노동자 2600명 임금체불, 원청이 책임져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1 17:52:53
  • -
  • +
  • 인쇄
▲ 현대중공업노조는 11일 현대중공업 내 건조와 도장작업을 맡고 있는 21개 업체 하청노동자 2600명에 대한 임금체불은 원청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부 제공.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현대중공업 노조가 현대중공업 휴가 전(7월 31일 기한) 21개 사내하청 업체 대표들이 7월 기성금(공사대금) 세금계산서 발행 서명을 거부했고 8월 11일 현재 하청노동자 2600여명 105억 원 추정 규모의 전액 임금체불 및 4대보험 체납 사태가 발생했으며 이는 원청인 현대중공업이 직접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11일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내에서 건조와 도장 작업을 맡고 있는 21개 업체 하청노동자 2600명에 대한 임금체불은 원청에서 책임져야 한다”며 “건조와 도장작업을 맡고 있는 2600명의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이 전부 체불된 것은 2019년 4월 전액체불 사태 이후 1년 4개월 만에 다시 벌어진 일로 만성적인 임금체불과 고질적인 4대보험 체납이 결국 곪아터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하청업체의 체불·체납 원인은 기성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매번 똑같다”며 “원청은 4대보험을 체납하도록 안내하고 빌려준 상생지원금 상환기한을 연장해주며 업체가 맡겨둔 영업보증금 빼서 돌려막고 업체한테는 정부나 금융권에 대출금 받아오게 하는 등 문제를 봉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각종 공과금과 카드 값이 빠져나가고 자녀 학원비 등을 내야하는데 가족까지 대략 8000여명의 생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는 이번 사태를 원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은 공사 대금은 계약에 따라 정상적으로 지급되고 있고 이번 일은 장기간 조선업 불황으로 일부 협력사가 경영상 어려움을 겪으며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