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은 불공정 갑질 청산하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6 18:23:26
  • -
  • +
  • 인쇄
▲ 임금체불, 고용불안, 업체의 폐업 등 책임이 현대중공업 원청에 있음을 규탄하는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 원청책임 촛불집회’가 16일 현대중공업 정문앞에서 열렸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 고용불안, 수많은 업체의 폐업 등 모든 책임이 현대중공업 원청에 있음을 규탄하는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체불 원청책임 촛불집회’가 16일 오후 현대중공업 정문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민주노총 울산본부 가맹조직 상근간부 및 참가희망 조합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2019년 12월, 초법적 지위를 누려왔던 현대중공업에 대한 첫 불공정 하도급 갑질 제재 결정이 내려졌다”며 “이번 역대 최대 208억 과징금 결정은 하청노동자 임금 체불의 원인이 원청 책임임을 말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현대중공업은 일률적 단가인하, 단가인하를 거부하면 일을 빼앗고 하도급 대금을 결정하지 않으면서 일부터 시켜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을 계속되는 임금체불 수렁텅이에 빠트리고 있다”며 “그럼에도 현대중공업은 갑질로 피해를 본 수많은 하청노동자와 협력업체에 사과는 못할망정,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엽 민주노총울산수석부본부장은 “법은 있으나, 처벌하지 못하고, 하청노동자와 협력업체의 계속되는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정부는 현실을 똑똑히 보고 재벌을 규제해야 한다”며 “현대중공업도 재벌이 모든 이익을 독점하는 구조를 바꿔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 부본부장은 “민주노총은 재벌개혁 법안을 통해, 재벌의 범죄경영 심판, 재벌의 불공정 거래를 규제하는 대대적인 법안 발의와 대국민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며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들이 함께 하는 투쟁을 울산 동구에서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