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일부터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5 19:04:14
  • -
  • +
  • 인쇄
1가구당 10만 원 ‘무기명 선불 카드’ 방식
10일까지 지급, 시민 불편 최소화 총력
▲ 울산시가 2월 1일부터 1가구당 10만원씩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2월 1일부터 1가구당 10만원씩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시는 25일 송철호 시장 주재로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된 부서가 참여해 재난지원금 지급 시 시민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기 위한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 울산시는 요일제 지급, 연장 운영 및 수령 시 시민 동선까지 체크하는 등  재난지원금 지급의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2월 1일 재난지원금 지급에 차질이 없도록 막바지 점검을 마쳤다. 울산시는 시의회에서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 조례와 예산안이 의결되면 2월 1일부터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위해 대단위 아파트의 경우 별도의 현장 접수처를 마련하며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위해 방문 지급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2월 1일부터 5일까지는 시민들의 신청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돼 공무원, 공공기관 및 대기업 직원 등은 2월 6일부터 수령하도록 공공기관 및 기업 등에 권고한다.

울산시는 노인 등 노약자의 경우는 건강을 우려해 겨울철 기온이 낮은 오전보다 오후 시간에 방문 수령할 것을 추천했다. 지급 금액은 1가구당 10만 원으로 ‘무기명 선불카드 방식’으로 지급되며 소상공인 지원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대형사업장 등을 제외하고 울산광역시 내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워진 시민의 부담 경감 및 침체된 지역 경제의 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시민 편의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