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법인분할중단 대책위 “현중법인분할과정 노조 조합원 징계, 울산지노위가 현명한 판단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7 19:46:11
  • -
  • +
  • 인쇄
▲ 7일 노조와 현대중공업법인분할중단 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울산지노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들에 대한 대규모 징계는 노동탄압이므로 지노위원들이 명백히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과정에서 현대중공업측이 노조의 반대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파업에 수시로 참가한 조합원 1415명에 대해 감봉이나 출근정지 등 징계한 사안에서 노조가 조합원에 대한 징계가 부당하다며 울산지방노동위원회(이하 울산지노위)에 구제신청을 한 지 약 1년여만인 8일(목) 울산지노위에서 심문회의가 열리게 됐다. 


심문회의는 노조측이 징계대상 수가 많고 자료제출 시간부족 이유와 올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등으로 연기됐다. 노조와 현대중공업법인분할중단 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심문회의 하루전인 7일 울산지노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합원들에 대한 대규모 징계는 노동탄압이므로 지노위원들이 명백히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대책위는 “지난 해 5월 벌어진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반대 투쟁은 현대중공업 노동자와 가족, 울산시민 82%가 함께 지역경제를 파탄내고 일방적 고통전담을 강요하며 사익 편취에 몰두한 현중 재벌에 저항했던 투쟁이었다”며 “하지만 법인분할 반대투쟁의 정당성은 친재벌 판결로 훼손당했고 저항했던 노동자들은 대량징계와 해고, 손배가압류, 노동탄압으로 계속해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책위는 “사측은 법인분할 이후 사태를 수습하고 노동자들의 우려를 해소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오히려 노동자들의 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1415명을 무더기로 징계하면서 노노갈등, 노사갈등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이에 더 이상 수많은 노동자들이 고통당하지 않도록 울산지노위가 그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절차상 다소 미비한 점이 있더라도 이 때문에 파업의 정당성이 상실되지 않는다는 다수의 노동법 학자의 견해와 판례가 있으며 파업에 앞서 울산지방법원에서 파업금지 가처분이 기각된 것은 파업의 정당성을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노동자들은 판단하고 있다”며 “울산지노위는 노동자들이 파업을 할 수밖에 없었던 배경과 과정을 정확히 살펴서 대규모 징계는 명백한 노동탄압임을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