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장, 울산시장, 울주군수 반구대암각화 업무협약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9:51:21
  • -
  • +
  • 인쇄
내년 초에 사연댐 수문설치 타당성 용역실시 합의
유네스코 등재시민모임 44일째 릴레이단식 해단식도 가져

 

▲ 문화재청, 울산시, 울주군이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세계문화유산등재 업무협약식 맺은 다음날 대곡천반구대암각화유네스코등재시민모임과 반구대암각화구하기운동본부 회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44일간의 릴레이 단식을 철회했다.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문화재청과 울산시청이 사연댐 수문설치 등까지 고려한 대곡천반구대암각화 살리기에 나섰다. 9일 오후 4시, 정재숙 문화재청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이선호 울주군수는 암각화박물관 앞에서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세계문화유산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 △울산시 대체수원확보 협력 △반구대암각화 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회 구성 △반구대암각화 주변 관광자원화 등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세 기관은 내년 초에 사연댐 수문설치 타당성 용역을 실시하는데 합의했다.

반구대암각화는 1965년 대곡천 하류에 수문이 없는 사연댐이 건설되면서 댐수위에 따라 물이 잠겼다가 드러나기를 반복하다가 2005년 상류에 대곡댐을 추가로 지어 수몰기간과 빈도를 줄었지만 장마철에는 급류나 침수로 훼손을 반복해 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14년부터는 사연댐 수위를 반구대암각화 최저지점보다 1m 낮은 해발 52m수준으로 유지하고 있지만 장마철에는 속수무책인 실정이다.

한편 이 협약으로 문화재청이 반구대암각화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추진위원회를 꾸리는 등 반구대 암각화 보존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고 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년간 수문설치 요구를 해왔지만 울산시는 계속 반대해왔다. 전문가들은 협약은 한발 나아갔지만 반구대암각화 수몰에 책임이 있는 한국수자원공사가 업무협약에 들어가지 않아 구체적인 실행을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포괄적인 선언적이라 보고 있다.

반구대암각화 유네스코 등재추진을 해온 한 관계자는 “그동안 사연댐물이 맑은 물이라는 거짓된 물문제 프레임에 갇힌 것에 비하면 국가지정문화재 보존과 유네스코 등재를 둘러싼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되는 날”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한편 10일, 대곡천반구대암각화유네스코등재시민모임과 반구대암각화구하기운동본부 회원들은 반구대암각화 협약에 따른 시민단체 입장을 듣고 그동안 진행한 사연댐 수문설치를 위한 44일째 릴레이단식을 이날 푸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단체는 “문화재청과 울산시, 울주군의 업무협약 체결한 것에 대해 반구대암각화 보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적극 환영한다”고 밝히면서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는 형식적인 협약식에 그치지 말고 즉각 실행에 옮겨 울산시민의 구겨진 명예를 회복하고 실추된 자존심을 되찾아주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단체활동을 대곡천암각화군의 보존과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과 홍보활동으로 전환한다며 △암각화 훼손방지를 위한 주변 퇴적물 제거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학술연구를 위한 국립암각화연구센터 설립 △사연댐 수문설치를 위한 설계용역 실시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