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 340억 경동도시가스, 성폭력 위험 안전점검 2인1조 왜 안 하나"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7 20:56:29
  • -
  • +
  • 인쇄
"정상적이라면 경동도시가스는 공기업...사회적 책임 막중"
민주노총울산본부 기자회견, 과도한 점검.검침업무 완화 촉구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경동도시가스 안전점검 노동자들과 민주노총울산본부는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위험에 노출된 안전점검 업무를 2인1조로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도시가스 요금 결정은 울산시장의 권한"이라며 "울산시가 도시가스공급비용 검토 용역보고서를 검토하면서 안전점검원과 검침원들의 처우와 인력충원, 안전대책을 위한 2인1조 인력배치를 반영할 수 있고 추가되는 비용을 도시가스공급비용에 포함할 수 있는데도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는것은 무책임하다"고 질타했다.

 

경동도시가스에 대해서는 "한 달에 1200가구를 대상으로 97% 이상 점검해야 임금이 삭감되지 않는 과도한 업무는 해소돼야 한다"며 "2인1조 운영에 드는 20억 원은 경동도시가스 연간 매출 1조6000억 원의 0.15% 수준이고, 지난해 순이익 340억 원의 6%로 가스요금을 인상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울산지역 도시가스 공급권은 지난 1981년부터 경동도시가스가 독점하고 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무슨 이유인지 알 수 없으나 광역단위 전체지역의 도시가스 공급을 하나의 기업에 40년 가까이 절대독점을 유지해주는 것은 특혜 아니냐는 의구심이 든다"며 "2017년 270여억 원, 2018년 340여억 원의 순이익을 내는 등 시민들과 기업들에게 가스요금을 받아 운영하는데 이렇게 많은 흑자를 낼 수 있는 것은 울산시에서 도시가스공급비용을 산정하면서 과도한 이윤을 책정했거나 회사가 노동자들의 노동을 과도하게 착취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동도시가스는 작년 실적으로 주주들에게 40여억 원을 배당했다"며 "가스안전점검원들의 성폭력 위험 노출, 점검원과 검침원들의 과도한 할당업무와 저임금의 대가를 소수의 주주들이 챙겨갔다"고 비판하고 "지역도시가스 공급 독점기업으로서 울산시장이 결정한 요금에 따라 울산시민들이 지불한 요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기업인 경동도시가스는 정상적이라면 당연히 공기업이어야 한다"며 "그런 만큼 경동도시가스가 담당해야 할 사회적 책임의 무게는 공공기관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점검업무에 대한 2인1조를 당장 실시하고, 과도한 점검.검침업무를 완화하는 것은 물론 성과.도급 방식의 임금.고용체계를 폐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