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을 위한 논어 성독(1)

백태명 울산학음모임 성독반 / 기사승인 : 2020-09-24 00:00:33
  • -
  • +
  • 인쇄
백태명의 고전 성독

성독(聲讀)은 소리 내어 읽기다. 성독을 하면 낭송이 된다. 근대에는 사라진 중세의 공부법이다. 묵독(默讀)과 가창(歌唱) 사이에 낭송(朗誦)이 있었다. 낭송은 깊이 이해해야 할 것이 깨달음의 경지에 이르도록 하는 생생한 공부법이다. 한시를 소리 내어 읽다가 어느새 낭송을 하게 되는데, 초등학생들이 특별히 잘한다. 무슬림은 누구나 <쿠란>을 낭송하도록 하는 교리가 있어 우리가 본받을 만하다. 낭송은 지적 수준을 높이고 문화 창조의 기틀을 다진다.


초등학생들을 위한 한문 문장 공부 자료를 만들어보자. 남녀노소 누구나 동참하는 소리 놀이판을 벌려보자. 초등학생이 스스로 한문 공부를 하기는 어렵다. 부모와 함께 성독하고 의미를 풀면서 서로 의견을 나누자. 내용 공부와 글자 공부와 문장 공부를 동시에 할 수 있다. 해설에서 뜻을 찾고, 글자풀이에서 한자를 익히고, 글귀풀이에서 한문해석법을 공부하면 된다. 받들어 모셔야 할 성인의 말씀이 아니라 토론거리로 삼아 옛날과 오늘이 만나 한판 신명을 풀며 앞날을 내다보자.

<해설>
인류사에서 성인들 가운데 예수는 잠자지 않고 기도하라 했고, 부처는 먹지 말고 명상하라 했다. 공자는 먹고 자면서 공부하라 했다. 어느 것이나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보통 우리는 공자의 말에 따라 살아간다. 공자는 공부를 하며 친구를 잘 사귀고, 됨됨이가 반듯한 사람이 돼 서로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자고 한다.


배우는 것은 선생님께 배운다. 배운 것을 스스로 익히다 보면 알기에서 하기로 넘어가 체득된다. 벗은 토론의 상대다. 以文會友(이문회우)라 해 글공부를 하며 벗을 사귀자고 했다. 독학이 초래할 편협함에 빠지지 않고 열린 마음과 융통성을 갖출 수 있다. 내가 공부하는 것은 남에게 나를 내세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창조주권을 발현해 내심의 만족을 누리며 공익에 이바지하자는 것이다.


공자 말년에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스스로 학습과 친구 사귀기와 사람 됨됨이를 다시 살펴보자고 한다. 이것을 초등학생은 목표로 삼고, 학부모들은 반성자료로 삼아 충분히 토론해볼 만하다. 고전은 짧아도 많은 토론거리를 제공한다.

<글자풀이>
習(습)은 새끼 새가 날개짓하는 모습이라고 한다. 說(설)은 말씀 설, 달랠 세, 기쁠 열의 여러 가지 뜻을 품고 있다. 樂(악)은 음악 할 때는 악이고, 즐겁다 할 때는 락이다. 慍(온)은 성을 낸다는 뜻이니 마음이 불편하다는 말이다. 人(인)은 다른 사람 인자다. 乎(호)는 감탄사다.

<글귀풀이>
子曰 : 선생님이 말씀하시기를
學而時習之 : 배우고(而) 그것을(之) 시시때때로 익히면
不亦說乎 :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乎)?
有朋 : 벗이 있어
自遠方來 : 먼 지방으로부터(自) 오면
不亦樂乎 :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人不知而不慍 : 다른 사람이 알아주지 않아도(而) 성을 내지 않는다면
不亦君子乎 :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논어성독>
子曰學而時習之(자왈학이시습지)면 : 선생님이 말씀하시기를 배우고 시시때때로 익히면
不亦說乎(불역열호)아 :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有朋(유붕)이 : 벗이 있어서
自遠方來(자원방래)면 : 먼 데서 찾아오면
不亦樂乎(불역락호)아 :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人不知而不慍(인부지이불온)이면 : 다른 사람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노여워하지 않는다면
不亦君子乎(불역군자호)아 :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論語(논어)> ‘學而(학이)一(일)’


백태명 울산학음모임 성독반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백태명 울산학음모임 성독반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