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가격 보장제도를 통한 유기농 육성

정진익 농부 / 기사승인 : 2020-11-25 00:00:45
  • -
  • +
  • 인쇄
자작나무

울산의 유기농 생산을 위해서는 준비가 필요하다. 왜 유기농인가를 지난 칼럼에서 언급했지만 정리해보면 이렇다. 울산은 울주군에 대곡천의 대곡댐과 사연댐, 둔기천의 대암댐, 회야강의 회야댐 등 4개의 댐이 있다. 수변지역이 형성돼 각종 규제를 받고 있다. 이를 규제라고만 생각하지 말고 역발상으로 해보자는 것이다. 보존하면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는 농업이 무엇인가? 유기농이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


유기농은 많은 인력이 든다. 제초작업부터 병충해 방제 등 기존 관행농업의 발전된 영농법을 사용하지 않고 많은 부분을 인력으로 해야 하기 때문이다. 광역시라 다른 지역에 비해 풍부한 인력이 있고 울산도 새로운 먹거리를 찾는 중이다. 유기농과 함께 관광을 결합한 6차산업에 제격인 도시가 울산이다.


농업은 유기농업, 축산은 유기축산을 하고, 하게 해준다면 소득도 올리고 환경도 보호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나온다. 여기에 울산은 울산이 생산해 울산이 소비를 할 수 있는 전국에 몇 안 되는 광역도시다. 


울산이 시민 일인당 소득이 7만 달러 도시면 세계적인 도시다. 소득이 비슷한 북유럽의 경우를 보면 유기농이 30% 정도 차지하는 농산물 시장을 갖고 있다.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것이다. 우리나라 유기농은 1.5% 정도이고 무농약까지 포함해도 5% 정도이므로 아직 걸음마 단계라고 볼 수 있다. 유기농의 역사는 길어도 생각보다 갈 길이 멀다. 오히려 세계적으로는 늘어나는데 우리나라는 감소하고 있다.


이는 아직도 관행농업과 다수확 대량생산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다. 울산은 여러모로 전국 최적지라 생각된다. 농짓값 비싸고 인력 풍부하고 소비처가 바로 인근에 있어 그렇다. 생태환경을 깨끗하게 보전하고 깨끗한 물을 먹을 수 있어 더 좋지 않은가! 지역의 물을 지역에서 먹는 도시는 울산 말고는 없다. 


정작 유기농을 하려면 농가도 있어야 하고 소비처도 있어야 한다. 생산기술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데도 있어야 하고 종자도 확보해야 한다. 여기에 퇴비의 순환까지 더해져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이 최종적인 완성이다. 


여기서 첫출발은 농가다. 농가를 어떻게 육성할 것인가가 문제다. 우선 농가에 최저임금과 같은 최저가격 보장을 해주면 농가가 지금은 돈이 안 돼도 어떻게 어떻게 하면 되겠다는 영농계획을 세울 수 있다. 여기에 농민수당을 더한다면 어느 정도 농민들이 기반을 잡고 생산에 전념할 수 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이듯 일은 아귀가 맞아야 한다. 울산은 지역 환경적으로 댐이 참 많다. 이 상류 지역에 대한 일반적인 의미의 개발은 법으로 막고 있다. 그래서 환경을 더 보존하는 방법으로 이 지역을 개발하고 보존하자는 말이다. 동시에 소득을 올릴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은 것이 어디에 있겠는가? 그래서 유기농이라는 것이다. 울주군을 세계적인 유기농 생산지역으로 만들자. 


정진익 농부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진익 농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