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역중소기업 해외시장 판로개척 나선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8 09:26:40
  • -
  • +
  • 인쇄
울산시, ‘2019년 통상지원시책’ 수립
4개 분야, 24개 사업, 738개사 지원

울산시는 지역중소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 및 수출 촉진을 위한 ‘2019년 통상지원시책’을 수립,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9년 통상지원시책’은 ‘국내 1위 수출도시로 재도약’을 목표로 4대 분야 24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분야별로 보면 해외시장 개척지원(6개), 수출 중소기업 역량강화(3개), 수출마케팅 지원(8개), 무역환경 변화대응 역량 강화(7개) 등이 추진되고 3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738개사를 지원한다.
 
주요 사업을 보면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하기 위해 해외 무역사절단 파견(9회 15개국 64개사)과 해외 유명 전시․박람회 참가(6회 40개사, 개별 별도)를 지원하고, 동남권 조선기자재 수출상담회와 ‘Ulsan Export Plaza 2019’를 연다.
 
내수 위주의 중소기업의 ‘수출 중소기업 역량 강화’를 위해 수출 초보기업, 수출 유망기업, 수출 강소기업을 해외 시장 경쟁력 강화를 통한 중견기업 수준의 수출 역량을 갖추고, 나아가 울산을 대표하는 수출 선도형 중소기업으로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인다.
  
‘수출 마케팅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해외홍보 지원, 수출보험보증료 지원, 해외규격인증 획득 비용을 지원하고, 또한 수출자에게 불리한 계약 조건 사전 검토 및 수출 초보기업에 대한 계약서 작성 컨설팅 지원 사업을 올해 새롭게 추진한다.
 
급변하는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역량강화’를 위해 해외시장개척 전략 포럼을 열고 대학생 중소기업 인터십을 지원하며, 최근 2년간 직수출 실적 100만 불 이상 중소기업 3개사에 대해 AEO(수출입안전관리우수공인업체) 공인 획득을 위한 컨설팅 비용을 올해 신규로 지원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미․중 통상갈등 등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수출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지역 기업의 수출 위기 극복을 위해 울산시와 수출 지원기관이 유기적으로 협력 강화해 통상지원시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