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의원, 탈원전 정책 발언 서로 반박 대립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2 23:30:01
  • -
  • +
  • 인쇄
양이원영 의원 "통합당은 가짜뉴스로 국민을 우롱해선 안 된다"
이채익 의원 "일본과 대만 등 타 국가의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발언할 것"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21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한 탈원전 정책 지적 발언에 대해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월성1호기 재가동과 신할울 3·4호기 건설 재개 등 원전확대를 주장해 온 통합당이 허위사실로 혼란과 갈등을 부추긴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미래통합당 이채익 의원은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주호영원내대표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을 비판했다고 하는데, 어떤 근거로 이런 말을 하는 건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또다시 반박했다.

이채익 의원은 "양이원영 의원은 일본과 대만 등 타 국가의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발언해주기를 요청한다"며 "일본의 경우 지난 2020년 5월 13일 원자력규제위원회가 롯카쇼무라 핵연료 재처리 공장 안전기준 심사를 6년만에 통과시키면서 탈원전 정책에 대한 변화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언론사에 따르면, 일본은 2018년 전체 전력 공급의 2% 정도였던 원전비율을 2030년에는 20%로 증가시킨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현재 일본에서 재가동이 결정된 원전만 20기에 육박한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일본 원전 정책에 대해 일방적인 주장만 일삼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대만과 스웨덴의 경우를 예를들며 "국민들의 의견은 무시하는 것이 민주당과 현 정부가 원하는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채익 의원은 "에너지정책은 단임 정부가 판단해서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와 국회 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이채익 의원 반박 자료 대부분이 출처가 불분명한 ‘주요 언론’에 근거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최근 넘쳐나는 가짜뉴스로 국민갈등과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국회의원이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언론보도만을 근거로 정치적 주장을 하는 것은 또 다른 가짜뉴스 양산에 지나지 않다"고 강조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이채익 의원이 정확한 정보 출처를 밝혀 주길 바란다"며 반박 회견에서 지적한 내용을 바로잡았다.

이어 "이채익 의원 주장의 근거가 ‘주요 언론’이었다는 점은 매우 실망스럽다"며 “일본의 경우, 지난 2020년 5월13일 원자력 규제 위원회가 롯카쇼무라 핵연료 재처리 공장 안전 기준 심사를 6년 만에 통과시키면서 탈원전 정책에 대한 변화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라는 주장은 원전과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시설조차 구분 못하는 무지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이채익 의원이 대만과 스웨덴을 예로 들었던 주장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아울러 "국회의원은 한명 한명이 헌법기관"이라며 "헌법기관으로서 주장을 하려면 정확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김선유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