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위원장 현대차 파업독려에 집중

이상원 / 기사승인 : 2015-03-10 22:02:58
  • -
  • +
  • 인쇄

한상균 위원장 이틀간 울산서 현대차 공장별 간담회


?


04_사이드아래_파업기자회견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10일 울산시청 정문 앞 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원 기자

?


오는 4월 24일 총파업을 선언한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2일 제주에서 시작해 전국을 돌며 파업을 독려하고 있다.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종인, 김욱동 부위원장은 지난 9일부터 울산을 찾아 이틀동안 산하 노조를 돌았다.



한상균 위원장은 울산에서 현대자동차 현장 조직에 집중했다. 한 위원장은 이른 아침 일정만 플랜트노조(9일), 현대중공업 하청노조(10일) 아침 출근 선전전에 함께했다. 아침 식사 뒤 대부분의 시간을 현대자동차 현장 순회에 쏟았다.



9일에는 현대자동차 노조 운영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점심시간 선전전, 공장별 대의원 순회 간담회를 열었다. 10일에도 오전 10시 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 뒤 다시 현대차 울산 공장으로 가 공장별 대의원 간담회를 열고 파업을 독려했다.



이날 오전 시청 앞 회견엔 한상균 위원장과 강성신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홍성봉 현대자동차지부 수석부지부장 등 지역 노조간부 2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울산노동자가 4월 총파업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예전 같으면 민주노총이 투쟁한다면 나라가 망할 것 같은 걱정했지만, 지금은 몇개 보수 언론을 뺀 모두가 우리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 플랜트노조 울산지부 간부 간담회를 끝으로 울산 일정을 마무리하고 대구로 이동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