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기업살인법 제정 요구

윤태우 / 기사승인 : 2015-04-01 14:19:01
  • -
  • +
  • 인쇄
기업살인법

울산지역노동자건강권대책위가 1일 오전 11시 30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업살인법 제정을 요구했다. ?윤태우 기자






울산지역노동자건강권대책위가 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업살인법 제정을 요구했다.




건강권대책위는 “자본이 이윤을 부풀리려고 안전규제를 완화한다”며 “규제 완화로 인한 사고가 울산을 포함한 전국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하루 평균 6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하고 260여 명이 다친다. 매년 2,400여 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한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4월 노동자건강권 쟁취 투쟁의 달을 맞아, 자본의 이윤을 위해 노동자가 희생되는 일이 더 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만들려 한다”고 했다.




이들은 기업에 산재 사망사고의 책임을 묻는 산재사망처벌강화특별법(기업살인법)과 하청 산재사고의 책임을 원청에게 묻는 법률 제정을 요구했다.





울산지역노동자건강권대책위는 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 울산산재추방운동연합, 울산이주민센터, 현대자동차산재노동자동지회, 울산환경운동연합으로 구성된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