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새 임금체계' 제시...노조 거부

최나영 / 기사승인 : 2015-04-10 17:39:46
  • -
  • +
  • 인쇄



현대차 노조는 회사가 내놓은 신 임금체계안이 노동자간 경쟁을 부추기는 안이라며 거부했다.




현대차는 2일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윤갑한 사장, 이경훈 노조위원장 등 노사대표 60여 명이 참석한 ‘임금체계 및 통상임금 개선위원회’(이하 임개위) 5차 본회의에서 신 임금체계안을 제시했다.




신 임금체계는 연공급제 폐지와 개인별 성과를 반영한 직무급제·부가급제 도입, 승진과 연계한 기초급 적용 등을 골자로 한다.




현대차는 직원의 임금 저하 방지 및 노사간 유·불 리가 없는 비용 중립성 유지, 직원들의 성장욕구 및 자기계발의 동기 부여, 임금체계 단순화를 통한 직원의 임금 이해도 향상, 합리적 성과배분제 도입 등 4가지 주요 원칙 및 방향성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신 임금체계안에는 통상임금 개선 내용이 빠졌고, 성과를 위주로 한 임금 개편안만 담겨있다며 회사의 제안을 거부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여전히 통상임금을 줄 생각이 없어 보인다. 통상임금을 확대하더라도 총액임금 내에서 해결하겠다는 의미다. 임금개선위원회가 임금개악위원회로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연공급 폐지와 성과에 따른 직무급·부가급제 도입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했다.




노조 관계자는 “연공급 폐지와 성과에 의한 직무급 도입은 노동자간 경쟁을 부추기는 폐단을 낳는다. 결국 저성과자의 임금을 빼앗아 고성과자에게 주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노조는 통상임금 확대·소급분 적용과 2교대와 연계한 완전월급제 등을 주장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임시대의원회를 소집해 투쟁방침을 세워나가는 등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임개위는 지난해 임금협상에서 협의를 진행하기로 규정해 구성됐다. 또 다른 노조 관계자는 “임금 관련 문제는 총회 인준을 받아야 하는데, 임개위가 실무자 몇 명으로만 운영되고 있고, 내용공개도 투명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임금협상에서 회사가 이런 개악안을 낼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한 것도 사실”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회사 소식지 ‘함께 가는 길’에서 통상임금 확대 적용은 추후 협상할 문제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