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노총 울산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울산 건립 추진키로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09-07 11:47:58
  • -
  • +
  • 인쇄
"식민 지배로 얼룩진 과거사 청산해야"


'강제징용노동자상 울산 건립 공동추진 입장팔표' 기자회견 ⓒ이기암 기자
한국노총울산본부와 민주노총울산본부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노동자상 울산 건립을 공동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한국노총울산본부와 민주노총울산본부는 7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울산 건립 공동추진’ 입장을 발표했다.


이날 양대노총은 일제에 강제 동원돼 희생당한 선배 노동자들을 기억하며 ‘2019년 3.1절 100주년 기념 울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울산본부 이준희 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지난 2016년 8월 일본 ‘단바 망간 광산’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해 일제에 의한 강제동원 역사를 만천하에 고발했고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운동이 전국 각지에서 진행됐다"며 울산 노동자들도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 윤한섭 본부장은 ”해방된 지 73년이 흘렀지만, 일제의 강제징용 문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며 "최근 밝혀진 양승태 대법원의 재판 거래 의혹 문제 뿐만 아니라 당시 강제징용된 조선인 규모, 피해 사례 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강제징용 사실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일본정부의 공식 사죄와 배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단체는 오는 17일 '3.1절 100주년 기념 강제징용노동자상 울산 추진위’ 발족을 제안하면서 이는 “울산 시민과 시민사회단체, 정당, 지자체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제강점기강제지원희생자지원재단’에 따르면 강제징용 노동자수는 한반도는 물론 일본, 사할린, 중국, 타이완, 등지에 750여만명 이상이며, 중복 동원을 감안하면 실제인원은 약 300만명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