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2020년
곽영화 화가 2020.01.16
2020년또다시 시작되는 1년.나라에 큰 탈 없고가족들 모두건강하고평안하기를.곽영화 화가

thumbimg

새해
곽영화 화가 2020.01.09
새해365번의 새날들.소외된 사람 없이모두가행복한 날기원해 본다.곽영화 화가

thumbimg

2020년을 맞으며
곽영화 화가 2020.01.03
2020년을 맞으며다사다난했던 한 해 가고다사다난한 한 해 오고,그래도변치 않는 희망은모두가 건강하고평안한 나라곽영화 화가

thumbimg

이불
곽영화 화가 2019.12.27
이불날씨가 추울수록이불이 좋다.어릴 적 가족들과옹기종기 잠자던생각나면더욱 따뜻하다.곽영화 화가

thumbimg

선거시즌
곽영화 화가 2019.12.19
선거시즌본래의 모습을 가리는 가면.선거가 다가오니가면을 쓴사람들이 많다.곽영화 화가

thumbimg

가을 달빛
곽영화 화가 2019.12.12
가을 달빛교교하고 청량한 달빛,신비롭고 아름답다.모든 사람들이달처럼 아름답게 살기를희망해 본다.곽영화 화가

thumbimg

단풍
곽영화 화가 2019.11.28
단풍다종다양한색의 조화가단풍을 더욱 아름답게 만든다.우리 사회도다양한 차이가 있기에더욱 아름답다.곽영화 화가

thumbimg

고래
곽영화 화가 2019.11.21
고래거친 대양을 달리는 고래.인간의 꿈과 도전의 상징이며울산의 꿈과 도전이다.곽영화 화가

thumbimg

전태일 49주년
곽영화 화가 2019.11.13
전태일 49주년청년 노동자 김용균의죽음과 컵라면.존중받지 못하는 노동은여전히 변함없다.곽영화 화가

thumbimg

홍시
곽영화 화가 2019.11.07
홍시올해의 완연한 결실을느낀다.한 해의 삶을 꼼꼼히되돌아 볼 때다.곽영화 화가

thumbimg

곽영화의 그림판
곽영화 화가 2019.10.31
처방약감기로몸이 힘들다.국가도 아프면처방이 있어야 하지만오래되고 깊은 이유로환부가 크고 반발이 심하다.때를 놓치면안 될 일이다.곽영화 화가

thumbimg

달빛
곽영화 화가 2019.10.24
달빛바다의깊은청색을 만나더욱 빛난다.곽영화 화가

thumbimg

여순민중항쟁 71년의 백비
곽영화 화가 2019.10.17
여순민중항쟁 71년의 백비거친 세파에도불변의 진리는역사의 본질을 가진민중이다.무소불위하는연상된다.곽영화 화가

thumbimg

다시 촛불
곽영화 화가 2019.10.11
다시 촛불현명하고 슬기로운국민이 많을수록수준 높은 나라가 되는 것은당연한 일이다.곽영화 화가

thumbimg

부마항쟁 40년, 시월
곽영화 화가 2019.10.03
부마항쟁 40년, 시월낮에는 공장에,밤에는 야학을 다니던이웃 누나의 기억.그들은 경제의 바탕이었고항쟁의 바탕이었다.그들의 노고가 늘 감사하다.곽영화 화가

thumbimg

관계
곽영화 화가 2019.09.26
관계보름달과 달맞이 꽃둘의 관계가아름답다.가을을 맞으며주변을 살펴 나를 본다.곽영화 화가

thumbimg

가을동심
곽영화 화가 2019.09.19
가을동심‘기러기 울어 예는 하늘 구만리…’가을의 둥근 보름달 보면시원한 바람과 함께어릴 적 부르던 노래와추억이 떠오른다.동심이 사라지는 사회문득 우리의 사회가 생각난다.곽영화 화가

thumbimg

화담(花談)
곽영화 화가 2019.09.05
화담(花談)언어는 사람과 사회의품격과 성숙의 척도이다.저급한 가짜뉴스와 막말은우리사회의 품격과 성숙을헤치는 일이다.모두 꽃처럼 아름답기를희망한다.곽영화 화가

thumbimg

나에게 선물
곽영화 화가 2019.08.29
나에게 선물하늘이 저만치 높아졌다.시원한 바람에마음도 넉넉해진다.한여름 고단했던 몸에게주말에는종일 쉬는선물을 해야겠다.곽영화 화가

thumbimg

일본을 통해
곽영화 화가 2019.08.22
일본을 통해진보적인 의식과시민사회단체의필요성과 중요함을새삼 느낀다.곽영화 화가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