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신 대신?
박기눙 소설가 2019.11.27
집집마다 신을 보낼 수 없어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말은 꽤 유명하다. 아이를 낳고 기르는 일은 어쩌면 신이 하는 일과 닮았을지도 모른다. 그만큼 어렵고 힘든 일이다. 그렇지만 신이란 어떤 존재인가? 무소불위와 전지전능의 아이콘이 아니던 ...

thumbimg

밤에
박기눙 소설가 2019.10.23
언젠가 왜 잠을 자는지 스스로 묻다가 불현듯 한 생각이 떠올랐다. 태양계에서 지구는 공전하면서 자전한다. 많은 이가 알다시피 그 빠르기가 어마어마하다. 그런데도 사람은 그 정도를 느끼지 못한다. 그 빠르기가 주는 피로감(?)이 잠을 ...
우리는 남이다
박기눙 소설가 2019.09.18
가끔 입시비리가 터지면 나는 사람들에게 말하곤 한다. 대학교도 추첨방식으로 배정하는 게 어떻겠냐고, 그렇게 하는 것이 제일 손쉬운 해결방법이라고, 처음엔 이상해도 자꾸 하다 보면 그것이 가장 공정하고 평등한 방법이라고 뇌까린다. 교육기관의 서열이 없는 사회가 되어야 비로소 교육은 올바르게 선다고 읊조린다. 그들만의 울타리 ...

thumbimg

‘사연댐을 열어라’ 아스팔트에 내몰린 첫 사연댐 개방 행사
배성동 소설가 2019.08.16
폭염 경보로 아스팔트조차 엿가락처럼 물러진 한여름 오후. 1965년 댐이 생긴 이래 처음으로 열리는 사연댐 개방 행사가 경비실 입구에서 진행됐다. 이 행사는 시민단체가 주관하는 ‘반구대암각화 유네스코 등재 기원제’로, 사연댐 제방에서 ...
그릇에는
박기눙 소설가 2019.07.31
어떤 그릇을 쓸 때면 특별히 생각나는 이가 있다. 잊고 지내다가 문득 특정한 그릇을 꺼내 쓰면 불현듯 생각나는 사람, 상황, 그 시절이 떠오르곤 한다. 그릇이 무슨 주술을 부리듯 시공간을 넘는다. 초록빛 컵과 냄비 세트를 쓸 때 생각나는 이는 어김없이 그녀다.그녀와 나는 에어로빅 운동하는 곳에서 처음 만났다. 거기는 아파 ...
대수3
박기눙 소설가 2019.06.26
얼마 전에 끝난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는 ‘대수’라는 직책이 나온다. 왕의 오른팔을 뜻하며 손가락 모양을 본뜬 브로치를 가슴에 꽂고 다닌다. 대부분 대수는 왕의 최측근으로 권력과 오욕을 함께 누리는 인물이다. 드라마는 결국 대수였던 이의 판단으로 왕을 세우고 다시 새로운 왕의 대수가 되는 것으로 끝이 났다. 절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