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재벌이 책임져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7 15:34:30
  • -
  • +
  • 인쇄
을들의 연대 “최저임금 1만원은 어떤 이유든 멈춰 세울 수 없어”

▲ 을들의 연대는 “최저임금인상, 재벌이 책임지라”며 ‘재벌체제 개혁, 원하청 불공정거래 개선, 최저임금 1만원’ 등을 외쳤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민주노총울산본부, 노동당 울산시당, 울산시민연대, 울산인권운동연대, 현대중공업 갑질피해 대책위(이하 을들의 연대) 등 울산 내 진보정당과 시민단체는 27일 시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인상, 재벌이 책임지라”며 ‘재벌체제 개혁, 원하청 불공정거래 개선, 최저임금 1만원’ 등을 외쳤다.

을들의 연대는 “최저임금은 인간다운 삶을 위해 노동자가 정당한 임금을 받도록 국가에게 책임을 지운 제도이며 그 누구도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인간다운 생활을 포기하라고 요구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우리는 대한민국의 상위 10%가 전체 소득의 50%를 가져가는 극단적 양극화 사회, 재벌공화국에 살고 있고 우리나라 기업의 전체 사내유보금은 1400조에 달하는 반면 우리국민의 가계부채는 1400조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저임금제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250여만 명의 노동자는 최저임금도 못 받고 있고 400여만 명의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결정에 따라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며 “최저임금 1만원은 지난 대통령선거 때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다섯 명의 후보가 약속한 공약으로 사실상 사회적 합의이며 따라서 최저임금 1만원은 어떤 이유에서도 멈춰 세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은 경기후퇴를 이유로 3만 명이 직장을 잃고 거리로 내몰려야 했고 임금삭감, 임금체불로 많은 고통을 겪고 있으며 현대중공업 원청의 갑질과 착취를 견디다 못해 도산 폐업하는 하청업체가 속출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은 “재벌과 대기업의 원하청 불공정 거래 근절, 유통재벌의 대리점 갑질 타파, 가맹점 수수료 인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납품대금 조정제도 등 중소상공인 경쟁력 강화와 지불능력을 높여 최저임금 인상 비용을 분담하는 등 재벌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전면적인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 본부장은 “정부와 국회가 최저임금법 개악, 탄력근로제 개악 등 노동법을 개악한다면 강력한 노동자 민중의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