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심

이영선 문화공간 소나무 대표 / 기사승인 : 2021-03-09 00:00:09
  • -
  • +
  • 인쇄
자기관리 리더십

지인 중에 어렵게 사는 분이 있다. 내가 제대로 도와주지 못하니 마음이 산란하다. ‘음~ 어떻게, 무엇을 챙겨줄까’하는 생각으로 전화를 해 본다. 그녀는 자신에게 닥친 어려움을 자기 탓으로 단정한다. 생활이 힘들거나 제대로 일이 진행되지 않을 때, 이런 경우 어떤 사람은 핑계를 댄다. 남 탓을 하며 미움, 적개심, 증오 등의 부정적인 감정이 동반되기도 한다. 또는 핑계를 대면서 거짓말을 하면서 양심의 가책을 받지 않거나 즐기는 듯한 사람도 있다. 그리고 대화 중에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펼치며 우격다짐으로 밀어붙이는 태도를 보이기까지 한다. 그런데 힘든 와중에도 그녀의 목소리에는 씩씩함이 묻어 나온다. 그녀는 오히려 나를 배려하며 위로의 말을 하곤 한다. 그녀를 위로하기 위해 전화를 했다가 내가 도로 위로를 받는다.


누구나 본심을 억누르고 자신을 드러내지 못할 수도 있다. 대부분의 섬세한 사람은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부탁하기를 어려워한다. 이렇게 상대의 처지를 배려하다 보니 부탁을 잘 못하는 분도 있다. 하지만 그녀는 부탁도 잘 한다. 물론 좋은 마음으로 도와줄 수 있는 가벼운 부탁이다. 그녀의 부탁을 받아줄지 않을지는 상대가 결정하도록 한다. 거절이란 내게 하나의 행동이다. 그런데 거절은 내 능력에 있지 않다. 나도 거절에 대해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한 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배려심이 있는 사람은 세심하다. 나는 종종 다른 사람의 일에 대해 그 문제점을 발견할 때가 있다. 그래서 그 사람이 자각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보완하거나 보강하려는 강력한 충동을 느낀다. 오지랖이 넓기도 하다! 가끔 내 직감의 능력으로 남을 배려하며 일의 문제점을 꿰뚫어 본다. 그래서 나도 조금 섬세한 사람인 것 같다. 다른 사람이 알아차리지 못하는 부분을 주제넘게 해결하려고 애쓴다. 그러나 그 문제가 내가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걸 금방 깨달을 때는 마음을 돌린다. 하지만 여전히 어려운 사람이 보이면 내 마음이 한동안 괴롭다. 이 괴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유체이탈을 해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스스로를 바라보는 연습을 한다. 그러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어떤 경우에는 나는 감지하는 능력으로 그저 감각을 통해 곧장 알아차린다. 나는 상황을 인지하며 동시에 생각을 많이 한다. 또 내 음미하는 능력으로 나는 좋은 것을 받아들이고 깊이 음미한다, 좋아하는 시도 읽고 복사해 남에게도 보낸다. 음악을 듣고 노래도 부르며 마음을 달랜다. 이처럼 나는 예술을 감상하고 내면의 자아를 성찰하는 습관과 더불어 취미나 문화생활을 한다. 그리고 또 나는 양심의 힘이 있다. 내가 당연히 갖고 있는 양심이다. 뉴스를 보면 다른 사람은 양심을 갖고 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가능하면 있는 그대로의 나를 표현하고자 한다. 나를 객관화시키는 이런 능력들은 나 스스로를 관리하는 독서와 명상을 통해서 발달한 것 같다. 


가끔 상대의 형편이나 입장에 대해 전혀 관심을 갖지 않는 사람도 있다. 자기만의 입장을 생각하고 타인의 입장을 미처 배려하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어떤 경우에든지 핑계를 대는 사람이 있다. 그는 자신이 잘못한 일에 대해 남이나 다른 것에 이리저리 구차하게 돌려서 말한다. 이와 같이 다른 이유로 사실을 덮어 설명하려는 행동은 객관적으로 좋지 않다. 억울해도 표현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어느 누구도 타인의 변명은 궁금해하지 않는다. 나는 나의 주인이기에 책임도 내가 지는 것이다.


내 지인처럼 나도 지금의 사회적 어려움 속에도 개인의 고달픔을 본인의 탓으로 돌리는 방법을 알고 있다. 그러니 자꾸 훈련해야 하겠다. 부정적인 생각이 다가오면 얼른 알아차리고 ‘아아! 내가 그래서 잘못됐구나, 앞으로는 잘 해야 하겠다.’ 거울을 보면서 연습하자. 나 스스로를 배려하고 남도 배려하면, 내 안에서 속삭이는 작은 힘이 내 환경을 바꾸고 인생을 바꾸는 큰 힘이 될 수 있다.


이영선 문화공간 소나무 대표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선 문화공간 소나무 대표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