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울산시당 “지역농협-정치인 최측근 가족, 무리한 땅거래 의혹 낱낱이 밝혀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3 16:58:59
  • -
  • +
  • 인쇄
북구 모 농협의 정치인 최측근 가족 무리한 땅거래 논란 관련 논평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지난 9일 울산의 한 지역농협이 유력정치인 최측근 가족이 포함된 토지소유자들과 무리한 땅거래를 진행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한 언론사의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당이 13일 논평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해당 농협은 기존 사업계획을 변경하면서 토지대금을 증액하고 경제성이 떨어지는 토지를 구매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으며 이에 대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농협은 기존 사업계획보다 비싼 토지를 구매하면서 자금난으로 공사를 못 하는 상황이다.

민주당 울산시당에 따르면 지역 유력정치인 최측근의 친형인 B씨 등 4명은 2016년 11월 해당 토지 4필지를 42억에 매입하고 1년 뒤인 2017년 11월 울산 북구의 A농협과 85억에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해당 토지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면 A농협은 B씨 등이 해당 토지를 매입할 당시 거래금액의 75%가 넘는 금액을 대출해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B씨 등은 신고된 거래가액상 1년 만에 43억의 차익을 본 셈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 지역농협이 사업계획 변경 등 적극적인 움직임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민주당 울산시당은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최덕종 대변인은 “농협의 무리한 토지매입에 따른 자금난으로 공사는 중단된 상태이며 이로 인한 피해는 1000명이 넘는 조합원들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역농협은 서민들의 출자로 이루어진 금융기관으로 특정인의 이익을 위해서 시스템이 작동돼서는 절대 안 되는 곳”이라며 “최근 LH사태를 겪으며 기득권 계층의 불공정 행태들을 강하게 질타해왔는데 이번 지역농협의 땅거래 내용 역시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볼 때 공정성이 의심되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특히 거래 당사자 중 한 사람이 지역 유력 정치인의 최측근 친형으로 권력형 부정부패 또는 특혜가 작동한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갖게 하며 이에 경찰은 발 빠른 수사로 관련 사업계획의 변경과정과 거래 과정에서의 의혹에 대해 낱낱이 밝혀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