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당면 현안·지역 숙원 정부에 건의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7:00:57
  • -
  • +
  • 인쇄
행안부 장관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 등 요청
▲ 울산시에 전파력이 강한 변이바이러스 확산세가 높아지면서 임시 선별검사소 확대 운영, 자가격리자 생필품 구입 확충 등 신속한 특별방역대책 추진을 위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코로나19 대응과 지역 경제위기 극복 등 당면한 지역 현안에 대한 정부의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울산시는 6일 ‘울산시 부유식 해상풍력 비전 선포식’에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참석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 △보통교부세 증액 지원 △서울산권 세무관서 설치 등 현안과 숙원사업을 설명하고 지원에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울산은 최근 전파력이 강한 변이바이러스 확산세가 높아지면서 코로나 방역강화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임시 선별검사소 확대 운영, 자가격리자 생필품 구입 확충 등 신속한 특별방역대책 추진을 위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을 요청했다. 지역 경제위기 극복과 코로나19 대응 등 주요사업 추진을 위한 지방재정 확충 방안으로 내년도 보통교부세 지원 확대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비슷한 규모 타 광역지자체 대비 국세 징수 비율 등 국가경제발전 기여도를 고려한 교부세 산정방식 개선도 건의에 포함했다. 보통교부세는 지자체의 주요 세입원으로 정부가 지자체의 재정력 균형을 위해 용도에 제한을 두지 않고 교부하는 재원이다.

서울산권 세무관서 설치 등 지역 숙원사업 지원 건의도 있었는데 현재 울주군 범서·언양·삼남 등 서울산은 동울산세무소(울산 북구 소재)가 관할하고 있어 주민들이 먼 거리를 오가며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서울산 지역에 케이티엑스(KTX) 울산역세권 개발과 공동주택 건설 등이 예정돼 있어 지역발전과 인구유입에 따른 국세행정 서비스 향상을 위해서도 하루빨리 서울산권 세무관서를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앙부처와 수시로 긴밀하게 협의하고 소통해 코로나 방역과 지역 경제 활성화 뿐 아니라 지역 숙원 사업 해결에도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