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함과 행복을 나누는 연말

이재봉 시민 / 기사승인 : 2021-12-07 00:00:22
  • -
  • +
  • 인쇄
포토 에세이

 

카메라를 구입하고 처음으로 찍는

첫 사진은 조금 신중해집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것과 똑같은 카메라를

2년 만에 다시 구입했습니다.

충분히 익숙해졌다고 생각하는데

왜 아직 어색할까요.

자주 걸어 다니는 익숙한 공간에서도

평소와 느낌이 다르네요.

한해가 바뀌는 12월이네요.

조금 있으면 2022년.

따뜻함과 행복을 나누는 연말 보내세요.

이재봉 시민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