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동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원금 전면 재조정하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17:51:43
  • -
  • +
  • 인쇄
민주노총울산본부, 현대중 원하청 노조, 진보3당 기자회견
▲민주노총울산본부와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조, 노동당, 정의당, 진보당 울산시당은 28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원금 전면 재조정을 촉구했다. 진보당 울산시당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민주노총울산본부와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조, 진보3당은 28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원금 전면 재조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1차 지원금 974억 원 중 758억 원을 도로공사에 쓰고 해안가 소나무 심는 데 7억 원을 썼고, 2차 지원금 계획도 884억 원의 지원금 중 700억 원은 현대중공업 관련 특히 조선소 스마트화 사업 지원에 사용하고 동구에 사용한다는 지원예산 154억 중 46억 원은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진입도로 개설 지원금"이라며 "이쯤 되면 동구 전체 구성원을 위한 예비비인지, 현대중공업 예비비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동구는 질 나쁜 일자리와 저임금 구조, 산재 위험이 높은 노동현장, 현대중공업의 일방적인 교육 및 문화사업 지원 중단 등으로 사람들이 머물지 않고 떠나는 도시가 돼가고 있다"면서 "이대로는 조선산업도 지역사회도 미래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노동집약적 산업이자 기술집약적 산업인 조선산업에서 노동숙련자에 대한 육성, 보호 정책이 빠져 있어 선박을 대규모로 수주해도 인력을 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부유식 해상풍력까지 새로운 산업으로 들어올 경우 조선해양 부문에 더 많은 기술인력이 필요한데 현재의 고용구조, 숙련자 육성, 보호정책이 없는 상황에서 산업의 공동화가 발생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기업이 조선산업에 인력이 필요하다고 하니까 각종 교육비를 지원하지만 교육받은 사람들을 모두 비정규직으로 채용한다고 하니 교육만 받고 떠나버리는 세금 낭비 정책을 버젓이 시행하면서도 문제가 뭔지도 모르고 알려고도 하지 않는 모습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조선산업과 지역을 살리는 방법, 지속가능한 사회를 유지하는 방법, 세금을 허투루 쓰지 않는 방법, 이 모든 것의 해법은 정규직 고용을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동구의 상황에 맞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예산으로 편성하고, 이도 저도 아니라면 차라리 1인당 60만 원씩 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는 것이 현재의 터무니없는 지원계획보다 더 목적에 맞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