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시장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 적극 지원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0 19:19:13
  • -
  • +
  • 인쇄
김창기 신임 부산지방국세청장 내방, 감사 인사 전해
▲ 10일 김창기 부산지방국세청장은 부임(7월 5일) 인사차 울산시청 접견실에 방문해 송철호 울산시장을 만나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울산시의 노력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울산시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시는 송철호 시장이 10일 시청 접견실에서 김창기 부산지방국세청장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김 청창은 이날 오전 10시 송철호 시장을 내방해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울산시의 노력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청장은 “송철호 시장님을 비롯한 울산시와 울주군 관계 공무원들이 국세청, 행정안전부 등 관련 기관을 수차례 방문하는 등 발로 뛰는 적극 행정으로 울주지서 신설이 행정안전부 심사를 무사히 통과하게 됐다”며 거듭 감사를 전했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시민의 숙원사업인 울주지서 신설이 한 발짝 다가온 것 같아 뛰어다닌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 기획재정부와 국회 예산 심의도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동울산세무서 울주지서 신설은 울주군 서부권(범서, 언양, 상북, 두동, 두서, 삼남, 삼동) 주민들의 관할세무서 원거리 위치에 따른 불편을 해소해 국세행정 서비스를 개선하고, 울산 케이티엑스(KTX) 역세권 복합특화단지 조성과 도시개발 가속화로 국세수요 급증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지역사회에서 줄기차게 요구해왔던 현안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와 울주군, 부산지방국세청, 동울산세무서가 공동으로 적극 노력한 결과 지난 7월 14일 행정안전부 심사를 통과했고 현재 기획재정부와 국회 예산 심의를 앞두고 있다.

특히 송철호 시장은 예산심의와 관련해 지난 7월 26일 기획재정부 안도걸 제2차관을 만나 울주지서 신설에 대한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울산시는 국세·납세인원·사업자 규모가 광역시 중 두 번째로 큼에도 관할 세무서 수는 최저로 광역 행정에 걸맞는 국세 행정 서비스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